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선갑도 앞바다 모래채취 허용…환경단체 반발
입력 2018.09.27 (16:39) 수정 2018.09.27 (16:48) 사회
인천시가 옹진군 선갑도 앞바다에서 바닷모래 채취를 허용하자 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오늘(27일) 오는 2023년 9월까지 선갑도 앞바다에서 천 785만㎥의 바닷모래를 채취할 수 있도록 허용한 '바다 골재 채취 예정지'를 고시했습니다. 이번에 지정된 바닷모래 채취 예정지는 모두 7곳으로, 전체 넓이는 954만 3천㎡, 바닷모래 양은 2억 3천만여㎥에 이릅니다. 인천시는 수도권 지역에 안정적으로 골재를 수급하기 위해 골재채취법에 따라 바닷모래 채취 예정지를 지정·고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인천녹색연합 등 환경단체들은 성명을 내고 "바닷모래 채취에 따른 해저지형과 수산자원 변화 등 정밀조사와 분석평가가 제대로 이뤄진 적이 없다"며 비판했습니다. 환경단체들은 또 "해역이용영향평가 등 행정절차가 남은 만큼 어민·전문가 등과 연대해 바닷모래 채취 반대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천 선갑도 앞바다 모래채취 허용…환경단체 반발
    • 입력 2018-09-27 16:39:31
    • 수정2018-09-27 16:48:20
    사회
인천시가 옹진군 선갑도 앞바다에서 바닷모래 채취를 허용하자 환경단체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오늘(27일) 오는 2023년 9월까지 선갑도 앞바다에서 천 785만㎥의 바닷모래를 채취할 수 있도록 허용한 '바다 골재 채취 예정지'를 고시했습니다. 이번에 지정된 바닷모래 채취 예정지는 모두 7곳으로, 전체 넓이는 954만 3천㎡, 바닷모래 양은 2억 3천만여㎥에 이릅니다. 인천시는 수도권 지역에 안정적으로 골재를 수급하기 위해 골재채취법에 따라 바닷모래 채취 예정지를 지정·고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인천녹색연합 등 환경단체들은 성명을 내고 "바닷모래 채취에 따른 해저지형과 수산자원 변화 등 정밀조사와 분석평가가 제대로 이뤄진 적이 없다"며 비판했습니다. 환경단체들은 또 "해역이용영향평가 등 행정절차가 남은 만큼 어민·전문가 등과 연대해 바닷모래 채취 반대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