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은 총재 “美 금리 인상 예견된 결과…국내 큰 영향 없을 것”
입력 2018.09.27 (17:07) 수정 2018.09.27 (17:13)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은행 총재는 미국의 금리인상은 이미 예견됐던 것으로, 국내 금융시장이 큰 영향을 받는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미 금리 차이가 더 벌어진데 대해선 미국의 금리인상 결과와 미중 무역분쟁 등을 봐가면서 국내 금리 인상 여부를 고민해 나가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미국의 금리 인상은 이미 예견됐던 것이고, 앞으로의 금리 전망도 시장의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따라서 국내 금융 시장이 큰 영향을 받는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이 총재는 밝혔습니다.

한국의 기준금리가 미국보다 0.75% 포인트 낮아져, 금리를 올려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데 대해선 기준금리를 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가 3주 남아 있고, 봐야할 변수가 많다고 말했습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美 연준의 금리 인상도 그렇고, 앞으로 발표될 지표, 미중 무역 분쟁 이런 것들을 봐 가면서 저희들이 고민을 해 가면서 판단해 나갈 계획입니다."]

이주열 총재는 이어 한미 간 금리 차이에 대해 좀더 경계심을 가지고, 자금 흐름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한미간 금리 차가 확대됐어도 과거 국내와 해외사례를 볼 때 국내에서 외국인 자금이 유출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소집된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정부는 외국인 채권자금의 70% 이상이 중앙은행과 국부펀드 등 중장기 투자자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정부는 미중 무역갈등과 신흥국의 경제불안이 국내의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외국인 자금의 유출입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한은 총재 “美 금리 인상 예견된 결과…국내 큰 영향 없을 것”
    • 입력 2018-09-27 17:09:01
    • 수정2018-09-27 17:13:53
    뉴스 5
[앵커]

한국은행 총재는 미국의 금리인상은 이미 예견됐던 것으로, 국내 금융시장이 큰 영향을 받는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한미 금리 차이가 더 벌어진데 대해선 미국의 금리인상 결과와 미중 무역분쟁 등을 봐가면서 국내 금리 인상 여부를 고민해 나가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미국의 금리 인상은 이미 예견됐던 것이고, 앞으로의 금리 전망도 시장의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따라서 국내 금융 시장이 큰 영향을 받는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이 총재는 밝혔습니다.

한국의 기준금리가 미국보다 0.75% 포인트 낮아져, 금리를 올려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데 대해선 기준금리를 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가 3주 남아 있고, 봐야할 변수가 많다고 말했습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美 연준의 금리 인상도 그렇고, 앞으로 발표될 지표, 미중 무역 분쟁 이런 것들을 봐 가면서 저희들이 고민을 해 가면서 판단해 나갈 계획입니다."]

이주열 총재는 이어 한미 간 금리 차이에 대해 좀더 경계심을 가지고, 자금 흐름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한미간 금리 차가 확대됐어도 과거 국내와 해외사례를 볼 때 국내에서 외국인 자금이 유출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소집된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정부는 외국인 채권자금의 70% 이상이 중앙은행과 국부펀드 등 중장기 투자자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정부는 미중 무역갈등과 신흥국의 경제불안이 국내의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외국인 자금의 유출입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