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세대주택 골목길 ‘주차 시비’로 이웃에 흉기 휘둘러
입력 2018.10.01 (06:22) 수정 2018.10.01 (08:5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신의 집 앞에 차를 대 놨다며 이웃에게 흉기를 휘두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다세대주택 단지 좁은 골목길이었는데, 집 앞 CCTV에 상황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깨를 크게 다친 한 남성이 허겁지겁 집으로 들어섭니다.

뒤따라오던 다른 남성은 잠긴 문 앞에서 서성이다 돌아섭니다.

조 모 씨가 이웃주민 이 모 씨에게 흉기로 찔린 겁니다.

밤에 주차 문제로 다툰 다음 날 아침이었습니다.

[조00/피해자 : "나오면서 마주침과 동시에 바로 찌르더라고요. 위에서 내리찍는데 보이잖아요. 피하긴 피했는데 너무 아파서."]

밤사이 수십 차례 전화를 걸었던 이 남성은 다음 날 아침 차량이 주차돼 있던 이곳에서 피해자를 기다리다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이 씨는 범행 직후 손뼉을 치는가 하면, 경찰에게 손을 들고 순순히 따라 나서기까지 합니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술을 마신 상태에서 전날 다툰 조 씨에게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안산 상록경찰서 관계자/음성변조 : "언쟁이 있었는데 차를 대놓고 들어가니까 혼자 화가 난 거죠. 화가 나서 술 한 잔 더 먹고 거기다 왜 차를 우리 집 앞에 대놨냐, 나와라. 그렇게 한 겁니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피해자 가족의 불안감은 가시질 않습니다.

[피해자 아내 : "불안한 거 있잖아요. 또 나와서 우리한테 그러면 어떡하지. 그 사람이 또 나와서 우리한테 보복을 하지 않을까?"]

경찰은 이 씨에 대해 살인 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다세대주택 골목길 ‘주차 시비’로 이웃에 흉기 휘둘러
    • 입력 2018-10-01 06:23:05
    • 수정2018-10-01 08:54:44
    뉴스광장 1부
[앵커]

자신의 집 앞에 차를 대 놨다며 이웃에게 흉기를 휘두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다세대주택 단지 좁은 골목길이었는데, 집 앞 CCTV에 상황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깨를 크게 다친 한 남성이 허겁지겁 집으로 들어섭니다.

뒤따라오던 다른 남성은 잠긴 문 앞에서 서성이다 돌아섭니다.

조 모 씨가 이웃주민 이 모 씨에게 흉기로 찔린 겁니다.

밤에 주차 문제로 다툰 다음 날 아침이었습니다.

[조00/피해자 : "나오면서 마주침과 동시에 바로 찌르더라고요. 위에서 내리찍는데 보이잖아요. 피하긴 피했는데 너무 아파서."]

밤사이 수십 차례 전화를 걸었던 이 남성은 다음 날 아침 차량이 주차돼 있던 이곳에서 피해자를 기다리다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이 씨는 범행 직후 손뼉을 치는가 하면, 경찰에게 손을 들고 순순히 따라 나서기까지 합니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술을 마신 상태에서 전날 다툰 조 씨에게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안산 상록경찰서 관계자/음성변조 : "언쟁이 있었는데 차를 대놓고 들어가니까 혼자 화가 난 거죠. 화가 나서 술 한 잔 더 먹고 거기다 왜 차를 우리 집 앞에 대놨냐, 나와라. 그렇게 한 겁니다."]

갑작스러운 상황에 피해자 가족의 불안감은 가시질 않습니다.

[피해자 아내 : "불안한 거 있잖아요. 또 나와서 우리한테 그러면 어떡하지. 그 사람이 또 나와서 우리한테 보복을 하지 않을까?"]

경찰은 이 씨에 대해 살인 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