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몸값은 숫자일 뿐…샌즈 2경기 연속 연타석 홈런
입력 2018.10.01 (06:24) 수정 2018.10.01 (06: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프로야구에서 넥센 샌즈가 두 경기 연속 연타석 홈런포를 터트렸습니다.

외국인 선수 중 연봉이 가장 적은 샌즈는 최근 무서운 타격감으로 연봉은 숫자일 뿐이란걸 실력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6회 말 2대 2 동점 상황, 넥센의 샌즈가 NC 베렛의 슬라이더를 받아쳐 역전 두 점 홈런을 쏘아 올립니다.

7회 말에도 샌즈는 두 점 홈런으로 승부의 쐐기를 박았습니다.

세 경기 연속 홈런이자 역대 네 번째 두 경기 연속 연타석 홈런입니다.

연봉은 9만 달러에 불과하지만 22경기 만에 홈런 10개를 때려내 가성비 최고입니다.

넥센은 NC를 8대2로 꺾고 홈 마지막 경기에서 가을 야구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샌즈/넥센 : "경기 중 덕아웃에서도 선수들이 빨리 적응할 수 있게 도와줬습니다. 팀 전체적으로도 모든 면에서 많은 지원과 도움이 있었습니다."]

후반기 영입한 샌즈가 최근 무서운 타격감을 보여주면서 가을 야구에서 넥센 타선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SK 한동민은 시즌 40호 포를 기록해 올 시즌 다섯 번째 40홈런 타자가 됐습니다.

40홈런 타자가 한 시즌에 5명 나온 것은 역대 최초로, 타고투저의 극심함을 보여줬습니다.

삼성 이원석은 이틀 연속 만루포를 쳐냈지만 승리는 SK가 가져갔습니다.

LG는 두산전 17연패를 당해 두산과의 남은 한 경기마저 지면 시즌 전패이자 단일팀 상대 최다 연패 동률을 기록합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몸값은 숫자일 뿐…샌즈 2경기 연속 연타석 홈런
    • 입력 2018-10-01 06:25:40
    • 수정2018-10-01 06:31:49
    뉴스광장 1부
[앵커]

어제 프로야구에서 넥센 샌즈가 두 경기 연속 연타석 홈런포를 터트렸습니다.

외국인 선수 중 연봉이 가장 적은 샌즈는 최근 무서운 타격감으로 연봉은 숫자일 뿐이란걸 실력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6회 말 2대 2 동점 상황, 넥센의 샌즈가 NC 베렛의 슬라이더를 받아쳐 역전 두 점 홈런을 쏘아 올립니다.

7회 말에도 샌즈는 두 점 홈런으로 승부의 쐐기를 박았습니다.

세 경기 연속 홈런이자 역대 네 번째 두 경기 연속 연타석 홈런입니다.

연봉은 9만 달러에 불과하지만 22경기 만에 홈런 10개를 때려내 가성비 최고입니다.

넥센은 NC를 8대2로 꺾고 홈 마지막 경기에서 가을 야구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샌즈/넥센 : "경기 중 덕아웃에서도 선수들이 빨리 적응할 수 있게 도와줬습니다. 팀 전체적으로도 모든 면에서 많은 지원과 도움이 있었습니다."]

후반기 영입한 샌즈가 최근 무서운 타격감을 보여주면서 가을 야구에서 넥센 타선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SK 한동민은 시즌 40호 포를 기록해 올 시즌 다섯 번째 40홈런 타자가 됐습니다.

40홈런 타자가 한 시즌에 5명 나온 것은 역대 최초로, 타고투저의 극심함을 보여줬습니다.

삼성 이원석은 이틀 연속 만루포를 쳐냈지만 승리는 SK가 가져갔습니다.

LG는 두산전 17연패를 당해 두산과의 남은 한 경기마저 지면 시즌 전패이자 단일팀 상대 최다 연패 동률을 기록합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