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 군사합의로 무장해제”…한국당, ‘군사합의검증특위’ 출범
입력 2018.10.01 (11:14) 수정 2018.10.01 (11:15) 정치
자유한국당은 평양공동선언의 군사분야 합의 내용을 검증하기 위한 남북군사합의검증특별위원회를 출범시켰습니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특위 첫 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서 많은 국민이 참 잘된 것으로 생각하는 것 같은데, 걱정이 크다"며 "특히 군사합의 부분에서는 우리 국방력이 약화되고 무장해제가 됐는데도 전혀 모르고 있어 정말 걱정스럽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에 만들어진 남북군사합의검증특위를 통해 합의 내용의 본질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고, 그 내용을 국민들에게 어떻게 이해시킬 수 있을지 고민을 함께해나갔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증특위 위원장을 맡게 된 국방위원회 소속 김영우 의원은 "지난 9.19 평양 남북군사합의문은 첨단무기 증강이나 군사훈련까지 남북군사공동위원회의 합의를 거쳐야 하는 등 위험천만한 내용을 담고 있다"며 "이렇게 하고도 우리가 평화시대를 열 수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문정인 외교·안보특보에게 합의 내용을 놓고 토론을 제안한다"고 말한 뒤 "토론 결과 자유한국당이 잘못 생각한 것이라면 특위의 활동 자체를 접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특위에는 김영우 의원과 한국당 국방위 간사인 백승주 의원 등이 참여했고, 외부 인사로 신원식 전 합참차장 등 군사 전문가들도 포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남북 군사합의로 무장해제”…한국당, ‘군사합의검증특위’ 출범
    • 입력 2018-10-01 11:14:24
    • 수정2018-10-01 11:15:18
    정치
자유한국당은 평양공동선언의 군사분야 합의 내용을 검증하기 위한 남북군사합의검증특별위원회를 출범시켰습니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특위 첫 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서 많은 국민이 참 잘된 것으로 생각하는 것 같은데, 걱정이 크다"며 "특히 군사합의 부분에서는 우리 국방력이 약화되고 무장해제가 됐는데도 전혀 모르고 있어 정말 걱정스럽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에 만들어진 남북군사합의검증특위를 통해 합의 내용의 본질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고, 그 내용을 국민들에게 어떻게 이해시킬 수 있을지 고민을 함께해나갔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증특위 위원장을 맡게 된 국방위원회 소속 김영우 의원은 "지난 9.19 평양 남북군사합의문은 첨단무기 증강이나 군사훈련까지 남북군사공동위원회의 합의를 거쳐야 하는 등 위험천만한 내용을 담고 있다"며 "이렇게 하고도 우리가 평화시대를 열 수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문정인 외교·안보특보에게 합의 내용을 놓고 토론을 제안한다"고 말한 뒤 "토론 결과 자유한국당이 잘못 생각한 것이라면 특위의 활동 자체를 접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특위에는 김영우 의원과 한국당 국방위 간사인 백승주 의원 등이 참여했고, 외부 인사로 신원식 전 합참차장 등 군사 전문가들도 포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