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8년 만의 귀환…국군 전사자 유해 64위 봉환식
입력 2018.10.01 (12:00) 수정 2018.10.01 (13:1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제70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국군 유해 64위에 대한 봉환식이 열렸습니다.

고국을 떠난지 68년 만에 돌아온 건데요.

문 대통령은 모든 유해에 6.25 참전기장을 수여했습니다.

국군의날 기념식은 오늘 오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립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6·25전쟁 당시 북한 지역에서 전사한 국군 유해 64위가 68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제70주년 국군의 날인 오늘 서울공항에서, 문 대통령 주관 하에 국군 유해 봉환식이 열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유해에 대해 6·25 참전기장을 직접 수여하며 묵념했습니다.

오늘 봉환한 유해는 북한과 미국이 1996년부터 2005년까지 북한의 함경남도 장진 등에서 공동으로 발굴한 것으로, 미국 하와이로 옮겨졌다가 국군 전사자로 판명돼 우리나라로 돌아온 유해들입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서 정밀감식, DNA 검사 등을 하고 신원이 확인된 유해는 유가족에게 전달한 뒤 국립묘지에 안치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국군의 날을 맞아 현역, 예비역 장병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경축연을 개최하고 오찬도 함께 했습니다.

국군의 날 경축연이 청와대에서 열리는 건 처음입니다.

국군의 날 기념식은 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오늘 오후 6시 20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립니다.

저녁 시간대의 국군의 날 기념식은 이번이 처음이며, 도심 퍼레이드도 진행되지 않습니다.

청와대는 많은 국민이 기념식을 직접 시청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예년과 달리 저녁시간대에 행사를 진행한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68년 만의 귀환…국군 전사자 유해 64위 봉환식
    • 입력 2018-10-01 12:02:28
    • 수정2018-10-01 13:14:38
    뉴스 12
[앵커]

오늘 제70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국군 유해 64위에 대한 봉환식이 열렸습니다.

고국을 떠난지 68년 만에 돌아온 건데요.

문 대통령은 모든 유해에 6.25 참전기장을 수여했습니다.

국군의날 기념식은 오늘 오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립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6·25전쟁 당시 북한 지역에서 전사한 국군 유해 64위가 68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제70주년 국군의 날인 오늘 서울공항에서, 문 대통령 주관 하에 국군 유해 봉환식이 열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유해에 대해 6·25 참전기장을 직접 수여하며 묵념했습니다.

오늘 봉환한 유해는 북한과 미국이 1996년부터 2005년까지 북한의 함경남도 장진 등에서 공동으로 발굴한 것으로, 미국 하와이로 옮겨졌다가 국군 전사자로 판명돼 우리나라로 돌아온 유해들입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서 정밀감식, DNA 검사 등을 하고 신원이 확인된 유해는 유가족에게 전달한 뒤 국립묘지에 안치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국군의 날을 맞아 현역, 예비역 장병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경축연을 개최하고 오찬도 함께 했습니다.

국군의 날 경축연이 청와대에서 열리는 건 처음입니다.

국군의 날 기념식은 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오늘 오후 6시 20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립니다.

저녁 시간대의 국군의 날 기념식은 이번이 처음이며, 도심 퍼레이드도 진행되지 않습니다.

청와대는 많은 국민이 기념식을 직접 시청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예년과 달리 저녁시간대에 행사를 진행한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