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출 5개월 연속 ‘5백억 달러’ 상회…반도체 ‘사상 최대’
입력 2018.10.01 (12:04) 수정 2018.10.01 (13:1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 수출액이 5백억 달러를 넘어 사상 처음 다섯 달 연속 5백억 달러를 웃돌게 됐습니다.

조업 일수 감소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는 수출 규모가 줄었지만, 일 평균 수출은 사상 최대 실적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산업통상자원부가 밝힌 9월 수출액은 모두 505억 8천만 달러입니다.

513억 원을 기록한 지난 3월 이후 올 들어서 6번째, 지난 5월 이후로는 사상 처음 다섯 달 연속 5백억 달러를 넘어서게 됐습니다.

9월 수출액이 550억 달러를 넘었던 지난해에 비해서는 8.2% 감소했는데, 이는 추석으로 조업 일수가 나흘이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산업부는 분석했습니다.

실제 하루평균 수출은 25.9억 달러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고, 1월부터 9월까지의 수출 누계액도 4천504억 달러로 역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와 석유제품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며 수출 증가를 이끌었고, 컴퓨터도 5% 넘게 수출액이 증가했습니다.

특히 반도체는 다섯 달 연속 백억 달러를 웃돌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습니다.

반면 선박은 56%, 철강 44% 자동차는 22% 이상 수출 규모가 줄며, 부진을 면치 못했습니다.

9월 수입액은 지난해에 같은 기간에 비해 2.1% 감소한 408억 4천만 달러를 나타냈습니다.

이로써 무역 수지는 97억 5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해 80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가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 수출 5개월 연속 ‘5백억 달러’ 상회…반도체 ‘사상 최대’
    • 입력 2018-10-01 12:07:05
    • 수정2018-10-01 13:14:48
    뉴스 12
[앵커]

지난달 수출액이 5백억 달러를 넘어 사상 처음 다섯 달 연속 5백억 달러를 웃돌게 됐습니다.

조업 일수 감소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는 수출 규모가 줄었지만, 일 평균 수출은 사상 최대 실적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승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산업통상자원부가 밝힌 9월 수출액은 모두 505억 8천만 달러입니다.

513억 원을 기록한 지난 3월 이후 올 들어서 6번째, 지난 5월 이후로는 사상 처음 다섯 달 연속 5백억 달러를 넘어서게 됐습니다.

9월 수출액이 550억 달러를 넘었던 지난해에 비해서는 8.2% 감소했는데, 이는 추석으로 조업 일수가 나흘이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산업부는 분석했습니다.

실제 하루평균 수출은 25.9억 달러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고, 1월부터 9월까지의 수출 누계액도 4천504억 달러로 역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와 석유제품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며 수출 증가를 이끌었고, 컴퓨터도 5% 넘게 수출액이 증가했습니다.

특히 반도체는 다섯 달 연속 백억 달러를 웃돌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습니다.

반면 선박은 56%, 철강 44% 자동차는 22% 이상 수출 규모가 줄며, 부진을 면치 못했습니다.

9월 수입액은 지난해에 같은 기간에 비해 2.1% 감소한 408억 4천만 달러를 나타냈습니다.

이로써 무역 수지는 97억 5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해 80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가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승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