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택배노조 “CJ대한통운 교섭거부 범법행위…행정조치 나서야”
입력 2018.10.01 (16:34) 수정 2018.10.01 (16:42) 사회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시민단체들은 CJ대한통운이 교섭을 회피하고 있다고 규탄하면서 회사에 대해 적절한 행정조치를 하라고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등과 오늘(1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CJ대한통운의 교섭 거부는 범법 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지난해 11월 정부가 노조 설립 필증을 발부한 뒤, 노동 환경 개선을 위한 교섭을 제안했지만, CJ대한통운은 10개월이 다 돼 가도록 거부로 일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또 "CJ대한통운은 조합원의 취업을 가로막는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택배 물량 빼돌리기를 통해 노조 파괴를 책동했다"며 정부의 행정조치를 촉구했습니다.

앞서 택배노조는 지난해 11월 노동부로부터 설립신고필증을 발급받아 정식 노조가 됐고, 지난 1월부터 CJ대한통운 등에 위탁계약을 맺은 대리점들에 불평등한 수수료와 장시간 노동 관행 등을 개선하라며 단체교섭을 요구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택배노조 “CJ대한통운 교섭거부 범법행위…행정조치 나서야”
    • 입력 2018-10-01 16:34:54
    • 수정2018-10-01 16:42:17
    사회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시민단체들은 CJ대한통운이 교섭을 회피하고 있다고 규탄하면서 회사에 대해 적절한 행정조치를 하라고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은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등과 오늘(1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CJ대한통운의 교섭 거부는 범법 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지난해 11월 정부가 노조 설립 필증을 발부한 뒤, 노동 환경 개선을 위한 교섭을 제안했지만, CJ대한통운은 10개월이 다 돼 가도록 거부로 일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들은 또 "CJ대한통운은 조합원의 취업을 가로막는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택배 물량 빼돌리기를 통해 노조 파괴를 책동했다"며 정부의 행정조치를 촉구했습니다.

앞서 택배노조는 지난해 11월 노동부로부터 설립신고필증을 발급받아 정식 노조가 됐고, 지난 1월부터 CJ대한통운 등에 위탁계약을 맺은 대리점들에 불평등한 수수료와 장시간 노동 관행 등을 개선하라며 단체교섭을 요구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