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경화 “美전략자산전개비 부담요구, 방위비분담 취지에 안맞아”
입력 2018.10.01 (17:10) 수정 2018.10.01 (17:16) 정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늘(1일) 미국 정부가 한국 정부를 상대로 전략자산 전개 비용 부담을 요구하는 데 대해 "방위비 분담금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입장으로 협상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분담금의 기본 취지가 주한미군의 안정적인 한반도 주둔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한국 정부가 전략자산 비용을 부담하는 것은 판문점선언의 정신과도 맞지 않는다며, 미국과 7차에 걸쳐 협상했지만 아직은 이견이 큰 상황에서 합리적인 합의점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제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의지를 표명한 만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방북할 때 구체적 의제나 장소에 대해 조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미가 합의하기 전까지 우리가 발표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평양 남북정상회담으로 북미 협상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토대를 다졌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강경화 “美전략자산전개비 부담요구, 방위비분담 취지에 안맞아”
    • 입력 2018-10-01 17:10:22
    • 수정2018-10-01 17:16:21
    정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늘(1일) 미국 정부가 한국 정부를 상대로 전략자산 전개 비용 부담을 요구하는 데 대해 "방위비 분담금 취지에 맞지 않는다는 입장으로 협상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분담금의 기본 취지가 주한미군의 안정적인 한반도 주둔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한국 정부가 전략자산 비용을 부담하는 것은 판문점선언의 정신과도 맞지 않는다며, 미국과 7차에 걸쳐 협상했지만 아직은 이견이 큰 상황에서 합리적인 합의점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제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의지를 표명한 만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방북할 때 구체적 의제나 장소에 대해 조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미가 합의하기 전까지 우리가 발표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평양 남북정상회담으로 북미 협상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토대를 다졌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