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수고용직’ 보험설계사 노조 출범…“노동 3권 보장”
입력 2018.10.01 (17:52) 수정 2018.10.01 (17:58) 사회
특수고용직 노동자에 속하는 보험설계사들이 노동조합을 출범시켰습니다.

한국노총은 오늘(1일) "대구, 호남, 충청권의 손해보험, 생명보험, 화재보험, 종합자산관리 등 5개 사업장 소속 보험설계사들의 노동조합인 한국노총 전국생활금융산업노동조합이 출범했다"고 밝혔습니다.

생활금융노조는 6달 동안 준비를 거쳐 지난달 14일 한국노총 대구지역본부에서 설립 총회를 개최하고 이날 대구지방고용노동청에 노조 설립 신고서를 제출했습니다. 현재 조합원은 백여 명입니다.

생활금융노조는 "특수고용직이라는 기형적인 틀에 묶여 노동 3권을 행사하지 못한 과거의 모든 굴레를 벗고 전국 각지에서 각자의 일에 헌신하는 60만 보험, 생활금융인들에게 희망을 제시하고자 노동조합을 출범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인격 살인에 가까운 실적 강요와 사측의 통제·지시를 받고 회사의 입맛대로 반복되는 위촉과 해촉의 악습, 무분별한 불완전 계약 및 지인·친인척 계약의 강요, 지점이나 간부들 성과를 위한 불완전 계약의 강요·회유 등 수많은 부당행위를 근절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생활금융노조는 "산재보험 외에도 고용보험 등 4대 사회보험 전면 적용, 노동 3권 보장 등 금융 관련 산업 특수고용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과 제도 개선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특수고용직’ 보험설계사 노조 출범…“노동 3권 보장”
    • 입력 2018-10-01 17:52:38
    • 수정2018-10-01 17:58:12
    사회
특수고용직 노동자에 속하는 보험설계사들이 노동조합을 출범시켰습니다.

한국노총은 오늘(1일) "대구, 호남, 충청권의 손해보험, 생명보험, 화재보험, 종합자산관리 등 5개 사업장 소속 보험설계사들의 노동조합인 한국노총 전국생활금융산업노동조합이 출범했다"고 밝혔습니다.

생활금융노조는 6달 동안 준비를 거쳐 지난달 14일 한국노총 대구지역본부에서 설립 총회를 개최하고 이날 대구지방고용노동청에 노조 설립 신고서를 제출했습니다. 현재 조합원은 백여 명입니다.

생활금융노조는 "특수고용직이라는 기형적인 틀에 묶여 노동 3권을 행사하지 못한 과거의 모든 굴레를 벗고 전국 각지에서 각자의 일에 헌신하는 60만 보험, 생활금융인들에게 희망을 제시하고자 노동조합을 출범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인격 살인에 가까운 실적 강요와 사측의 통제·지시를 받고 회사의 입맛대로 반복되는 위촉과 해촉의 악습, 무분별한 불완전 계약 및 지인·친인척 계약의 강요, 지점이나 간부들 성과를 위한 불완전 계약의 강요·회유 등 수많은 부당행위를 근절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생활금융노조는 "산재보험 외에도 고용보험 등 4대 사회보험 전면 적용, 노동 3권 보장 등 금융 관련 산업 특수고용 노동자들의 처우 개선과 제도 개선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