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조명균 “평양 공동선언 비준 문제, 국회와 긴밀히 협의할 것”
입력 2018.10.01 (18:07) 수정 2018.10.01 (19:45) 정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평양 공동선언의 국회 비준 문제를 검토중"이라면서 "검토가 되는대로 국회에 긴밀하게 설명을 드리고 국회와 협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오늘(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 통일, 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과정에 평양 공동선언 내용도 포함해야 한다고 일부에서 지적을 하는데 정부는 어떤 입장을 가지고 준비하고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판문점 선언의 이행 과정에서 남북 철도 연결비용 등을 어떻게 처리할 예정이냐는 질의에대해 "예전처럼 차관 형태 등이 포함될 수 있지만, 나중에 평화가 정착되면 민간 참여나 국제 참여도 고려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북한과의 경제협력 방안을 놓고는 "북한에 대한 제재가 유지되고 있는 상황에서 섣불리 경협을 이야기하는 것이 바람직한가 하는 생각이 있다"며 "(경협을) 목표로 하고는 있지만, 단계적 상황에 맞춰 접근하는 게 지혜로운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함께 참석한 외교부 강경화 장관은 북한의 핵시설 신고 문제와 관련해 "어느 시점에 (핵 시설에 대해) 신고를 해야 하지만, 신고가 이뤄지기 전까지 미국이 북한에 상응하는 조처를 해야 한다"며 미국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또 "지금은 불신이 문제이기 때문에 불신을 극복할 수 있는 신뢰 구축의 조처를 해야 한다"며 "북한 비핵화 로드맵에 대해서는 한미가 여러 레벨에서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조명균 “평양 공동선언 비준 문제, 국회와 긴밀히 협의할 것”
    • 입력 2018-10-01 18:07:28
    • 수정2018-10-01 19:45:09
    정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평양 공동선언의 국회 비준 문제를 검토중"이라면서 "검토가 되는대로 국회에 긴밀하게 설명을 드리고 국회와 협의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오늘(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 통일, 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판문점 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과정에 평양 공동선언 내용도 포함해야 한다고 일부에서 지적을 하는데 정부는 어떤 입장을 가지고 준비하고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판문점 선언의 이행 과정에서 남북 철도 연결비용 등을 어떻게 처리할 예정이냐는 질의에대해 "예전처럼 차관 형태 등이 포함될 수 있지만, 나중에 평화가 정착되면 민간 참여나 국제 참여도 고려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답했습니다.

또 북한과의 경제협력 방안을 놓고는 "북한에 대한 제재가 유지되고 있는 상황에서 섣불리 경협을 이야기하는 것이 바람직한가 하는 생각이 있다"며 "(경협을) 목표로 하고는 있지만, 단계적 상황에 맞춰 접근하는 게 지혜로운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함께 참석한 외교부 강경화 장관은 북한의 핵시설 신고 문제와 관련해 "어느 시점에 (핵 시설에 대해) 신고를 해야 하지만, 신고가 이뤄지기 전까지 미국이 북한에 상응하는 조처를 해야 한다"며 미국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또 "지금은 불신이 문제이기 때문에 불신을 극복할 수 있는 신뢰 구축의 조처를 해야 한다"며 "북한 비핵화 로드맵에 대해서는 한미가 여러 레벨에서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