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진서·신민준·안국현,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8강 진출
입력 2018.10.01 (19:54) 연합뉴스
'양신(兩申)' 신진서 9단과 신민준 9단이 나란히 삼성화재배 8강에 진출했다.

작년 대회에서 4강에 올랐던 안국현 8단도 8강에 합류했다.

한국은 1일 대전 삼성화재 유성연수원에서 열린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본선 16강에서 3명의 8강 진출자를 배출했다.

신진서 9단은 중국의 리샹위 5단에게 163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2년 연속 삼성화재배 8강행을 확정했다.

신민준 9단은 중국의 퉁멍청 6단을 179수 만에 흑 불계로 제압하며 개인 첫 삼성화재배 8강을 이뤘다.

안국현 8단은 양딩신 7단을 240수 만에 백 불계로 제압하며 8강에 올랐다.

그러나 기대를 모았던 박정환 9단은 LG배 챔피언 셰얼하오 9단에게 패하며 삼성화재배 첫 우승의 꿈을 일찍 접어야 했다.

16강 진출자 중 홍일점인 최정 9단도 중국의 롄샤오 9단에게 패하며 탈락했다.

2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8강전에서 신진서 9단은 커제 9단과, 신민준 9단은 탕웨이싱 9단과, 안국현 8단은 롄샤오 9단과 각각 맞붙는다.

일본의 이야마 유타 9단과 셰얼하오 9단의 중일전도 열린다.

통산 전적은 신진서 9단이 커제 9단에게 2승 3패를 기록 중이고, 신민준 9단은 탕웨이싱 9단에게 1패를 당한 바 있다.

안국현 8단은 롄샤오 9단과 처음 만난다. 이야마 유타 9단은 셰얼하오 9단과 올 초 LG배 결승에서 1승 2패를 기록한 이후 설욕을 노린다.

삼성화재배 총상금은 8억원이며, 3억원의 우승 상금이 걸려 있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신진서·신민준·안국현,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8강 진출
    • 입력 2018-10-01 19:54:59
    연합뉴스
'양신(兩申)' 신진서 9단과 신민준 9단이 나란히 삼성화재배 8강에 진출했다.

작년 대회에서 4강에 올랐던 안국현 8단도 8강에 합류했다.

한국은 1일 대전 삼성화재 유성연수원에서 열린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본선 16강에서 3명의 8강 진출자를 배출했다.

신진서 9단은 중국의 리샹위 5단에게 163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2년 연속 삼성화재배 8강행을 확정했다.

신민준 9단은 중국의 퉁멍청 6단을 179수 만에 흑 불계로 제압하며 개인 첫 삼성화재배 8강을 이뤘다.

안국현 8단은 양딩신 7단을 240수 만에 백 불계로 제압하며 8강에 올랐다.

그러나 기대를 모았던 박정환 9단은 LG배 챔피언 셰얼하오 9단에게 패하며 삼성화재배 첫 우승의 꿈을 일찍 접어야 했다.

16강 진출자 중 홍일점인 최정 9단도 중국의 롄샤오 9단에게 패하며 탈락했다.

2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8강전에서 신진서 9단은 커제 9단과, 신민준 9단은 탕웨이싱 9단과, 안국현 8단은 롄샤오 9단과 각각 맞붙는다.

일본의 이야마 유타 9단과 셰얼하오 9단의 중일전도 열린다.

통산 전적은 신진서 9단이 커제 9단에게 2승 3패를 기록 중이고, 신민준 9단은 탕웨이싱 9단에게 1패를 당한 바 있다.

안국현 8단은 롄샤오 9단과 처음 만난다. 이야마 유타 9단은 셰얼하오 9단과 올 초 LG배 결승에서 1승 2패를 기록한 이후 설욕을 노린다.

삼성화재배 총상금은 8억원이며, 3억원의 우승 상금이 걸려 있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