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웨덴 한림원의 ‘미투 파문’ 아르노에 징역 2년 선고
입력 2018.10.01 (22:20) 수정 2018.10.04 (02:54) 국제
스웨덴 스톡홀름 지방법원은 1일 스웨덴한림원의 '미투 파문'과 관련,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프랑스계 사진작가 72살 장클로드 아르노에게 만장일치로 징역 2년형을 선고했습니다.

아르노는 스웨덴한림원의 18명 종신위원 중 한 명인 카타리나 프로스텐손의 남편으로, '열 아홉번째 종신위원'으로 불릴 정도로 스웨덴 한림원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해왔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여성 18명이 과거에 아르노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뒤 성폭행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선정하는 스웨덴한림원은 아르노 파문 처리 문제를 놓고 위원들 간에 의견이 엇갈려 6명의 위원이 사퇴하거나 활동을 중단하면서 기능이 마비돼 지난 5월에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자 선정을 내년으로 미룬다고 발표했습니다.
  • 스웨덴 한림원의 ‘미투 파문’ 아르노에 징역 2년 선고
    • 입력 2018-10-01 22:20:37
    • 수정2018-10-04 02:54:43
    국제
스웨덴 스톡홀름 지방법원은 1일 스웨덴한림원의 '미투 파문'과 관련, 성폭행 혐의로 기소된 프랑스계 사진작가 72살 장클로드 아르노에게 만장일치로 징역 2년형을 선고했습니다.

아르노는 스웨덴한림원의 18명 종신위원 중 한 명인 카타리나 프로스텐손의 남편으로, '열 아홉번째 종신위원'으로 불릴 정도로 스웨덴 한림원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해왔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여성 18명이 과거에 아르노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뒤 성폭행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선정하는 스웨덴한림원은 아르노 파문 처리 문제를 놓고 위원들 간에 의견이 엇갈려 6명의 위원이 사퇴하거나 활동을 중단하면서 기능이 마비돼 지난 5월에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자 선정을 내년으로 미룬다고 발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