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대통령 “태국, 한국전 참전해 생사 함께해…수교 60년 뜻깊다”
입력 2018.10.01 (23:28) 수정 2018.10.02 (00:34)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1일 태국과의 수교 60주년을 맞아 쁘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에게 서신을 보내 양국 관계의 발전을 기약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서신에서 "태국은 한국전에 참전해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생사를 함께했다"며 "이런 토대 위에서 양국 관계는 1958년 수교 이래 정치·경제·문화·인적교류 등 분야에서 지속해 발전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특히, 상호 방문객이 연간 220만 명에 이르는 등 활발한 인적교류는 양국 관계 발전의 든든한 기반이 되고 있다"고 언급한 뒤, "지난 60년간 발전시켜 온 우정을 토대로 양국이 앞으로 교역·투자를 더욱 증진시키고 인프라, 과학기술, ICT, 방산 등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확대함으로써 양국 국민이 협력의 성과와 혜택을 더 잘 체감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우리 정부가 개최를 추진 중인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내년 한국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내년도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 정부와 총리님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해 하반기에 예정된 다자회의 등에서 총리님을 만나 뵙고 양국 관계 발전 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문대통령 “태국, 한국전 참전해 생사 함께해…수교 60년 뜻깊다”
    • 입력 2018-10-01 23:28:25
    • 수정2018-10-02 00:34:1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1일 태국과의 수교 60주년을 맞아 쁘라윳 찬오차 태국 총리에게 서신을 보내 양국 관계의 발전을 기약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서신에서 "태국은 한국전에 참전해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생사를 함께했다"며 "이런 토대 위에서 양국 관계는 1958년 수교 이래 정치·경제·문화·인적교류 등 분야에서 지속해 발전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특히, 상호 방문객이 연간 220만 명에 이르는 등 활발한 인적교류는 양국 관계 발전의 든든한 기반이 되고 있다"고 언급한 뒤, "지난 60년간 발전시켜 온 우정을 토대로 양국이 앞으로 교역·투자를 더욱 증진시키고 인프라, 과학기술, ICT, 방산 등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확대함으로써 양국 국민이 협력의 성과와 혜택을 더 잘 체감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우리 정부가 개최를 추진 중인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내년 한국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내년도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 정부와 총리님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올해 하반기에 예정된 다자회의 등에서 총리님을 만나 뵙고 양국 관계 발전 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