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살기 위해 뛰었다…지진해일 덮친 그 순간!
입력 2018.10.01 (23:31) 수정 2018.10.02 (00:0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을 덮친 지진 해일의 위력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영상이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엄청난 자연의 힘 앞에 인간은 무기력했습니다.

홍석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출렁이는 파도에 어선들이 쓸려가고.

["쓰나미 쓰나미."]

사람들은 살기 위해 반대 방향으로 내달립니다.

건물 위에서 바라 본 바다는 높이 3m의 거대한 성벽입니다.

["쓰나미 쓰나미!"]

길 거리 사람들도 건물 위로, 또 위로 내달립니다.

[스리/생존자 : "며느리와 해변에 같이 있었어요. 거기서 음식 좌판을 했거든요. 며느리를 찾으러 다시 내려갔는데 발견할 수 없었어요."]

해일은 배도 쓸려 보내고, 건물도 통째로 옮겨버립니다.

해질녘, 도시 안쪽엔 묘한 적막만 흐릅니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사람들이 건물 바깥으로 달려나가고, 무작정 해변 반대 방향으로 향합니다.

그리고 마을을 덮친 해일.

[리드완/생존자 : "희생자들 중 일부를 봤어요. 사람들은 그들이 지구에 의해 짓눌러졌다고 말했습니다."]

해일이 쓸고 간 자리에는 폐허가 된 건물들과 떠밀려와 뒤집힌 어선만 남았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살기 위해 뛰었다…지진해일 덮친 그 순간!
    • 입력 2018-10-01 23:33:13
    • 수정2018-10-02 00:09:57
    뉴스라인
[앵커]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을 덮친 지진 해일의 위력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영상이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엄청난 자연의 힘 앞에 인간은 무기력했습니다.

홍석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출렁이는 파도에 어선들이 쓸려가고.

["쓰나미 쓰나미."]

사람들은 살기 위해 반대 방향으로 내달립니다.

건물 위에서 바라 본 바다는 높이 3m의 거대한 성벽입니다.

["쓰나미 쓰나미!"]

길 거리 사람들도 건물 위로, 또 위로 내달립니다.

[스리/생존자 : "며느리와 해변에 같이 있었어요. 거기서 음식 좌판을 했거든요. 며느리를 찾으러 다시 내려갔는데 발견할 수 없었어요."]

해일은 배도 쓸려 보내고, 건물도 통째로 옮겨버립니다.

해질녘, 도시 안쪽엔 묘한 적막만 흐릅니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사람들이 건물 바깥으로 달려나가고, 무작정 해변 반대 방향으로 향합니다.

그리고 마을을 덮친 해일.

[리드완/생존자 : "희생자들 중 일부를 봤어요. 사람들은 그들이 지구에 의해 짓눌러졌다고 말했습니다."]

해일이 쓸고 간 자리에는 폐허가 된 건물들과 떠밀려와 뒤집힌 어선만 남았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