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상회담 식자재 업체 정보도 유출”…업무추진비는 감사 청구
입력 2018.10.01 (23:37) 수정 2018.10.02 (00:0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북 정상회담 때 식자재를 제공한 업체 정보까지도 심재철 의원에게 유출됐다고 정부가 오늘 밝혔습니다.

국가안보를 위협할 만한 정보도 유출됐다는 걸 강조하기 위해서인데, 심 의원은 그런 자료에는 관심을 두지도 않았고, 모두 검찰에 압수당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4월 판문점 회담 만찬.

신안의 민어 해삼 편수, 김해 봉하마을의 유기농 쌀밥 등이 상에 올랐습니다.

이 때 두 정상이 맛본 음식 재료 제공업체 정보까지 모두 심재철 의원에게 유출됐다고, 정부가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해외 대사관의 보안을 책임지는 경비업체, 해경의 함정과 항공기 도입.

정부의 정보시스템 관리 업체 정보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정보들이 유출되면 대통령은 물론 해외 공관, 국가 시스템 보안 등에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게 정부의 주장입니다.

[윤태식/기획재정부 대변인 : "국가안보 전략의 대외노출 가능성이 커지고, 국내 고위직 신변에 대한 위협 가능성도 커지고, 국내 정보 인프라에 대한 사이버 테러 가능성도 커진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심 의원은 국민 세금을 지키기 위해 정부의 업무추진비 유용 여부만 따져보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정상회담 식재료 제공 업체 같은 정보는 들여다보지도 않았고, 검찰 압수수색으로 뺏겨 유출 가능성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해당 자료를 별도의 저장장치로 옮겨놨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 대통령 비서실 등 52개 중앙행정기관의 업무추진비 부정 사용 여부에 대해서는 감사원 감사를 청구했습니다.

심 의원 측은 정부가 시스템 오류를 인정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에 대해 정부는 검찰 수사 결과 밝혀질 일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정상회담 식자재 업체 정보도 유출”…업무추진비는 감사 청구
    • 입력 2018-10-01 23:39:30
    • 수정2018-10-02 00:09:59
    뉴스라인
[앵커]

남북 정상회담 때 식자재를 제공한 업체 정보까지도 심재철 의원에게 유출됐다고 정부가 오늘 밝혔습니다.

국가안보를 위협할 만한 정보도 유출됐다는 걸 강조하기 위해서인데, 심 의원은 그런 자료에는 관심을 두지도 않았고, 모두 검찰에 압수당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4월 판문점 회담 만찬.

신안의 민어 해삼 편수, 김해 봉하마을의 유기농 쌀밥 등이 상에 올랐습니다.

이 때 두 정상이 맛본 음식 재료 제공업체 정보까지 모두 심재철 의원에게 유출됐다고, 정부가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해외 대사관의 보안을 책임지는 경비업체, 해경의 함정과 항공기 도입.

정부의 정보시스템 관리 업체 정보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정보들이 유출되면 대통령은 물론 해외 공관, 국가 시스템 보안 등에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게 정부의 주장입니다.

[윤태식/기획재정부 대변인 : "국가안보 전략의 대외노출 가능성이 커지고, 국내 고위직 신변에 대한 위협 가능성도 커지고, 국내 정보 인프라에 대한 사이버 테러 가능성도 커진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심 의원은 국민 세금을 지키기 위해 정부의 업무추진비 유용 여부만 따져보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정상회담 식재료 제공 업체 같은 정보는 들여다보지도 않았고, 검찰 압수수색으로 뺏겨 유출 가능성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해당 자료를 별도의 저장장치로 옮겨놨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정부는 오늘 대통령 비서실 등 52개 중앙행정기관의 업무추진비 부정 사용 여부에 대해서는 감사원 감사를 청구했습니다.

심 의원 측은 정부가 시스템 오류를 인정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에 대해 정부는 검찰 수사 결과 밝혀질 일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