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밀워키, 컵스 꺾고 7년 만에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우승
입력 2018.10.02 (06:59) 수정 2018.10.02 (08:36)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밀워키 브루어스가 '추가 경기'에서 시카고 컵스를 꺾고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우승을 거머쥐었다.

밀워키는 2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타이 브레이커 경기에서 컵스를 3-1로 제압했다.

밀워키와 컵스는 1일 정규시즌(162경기) 마지막 경기에서도 순위를 가리지 못해 163번째 경기를 추가로 벌이게 됐다. 양 팀은 나란히 95승 67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공동 선두를 달렸다.

밀워키는 시즌 맞대결 전적에서 밀려 컵스 홈인 리글리필드로 원정 경기를 왔지만, 짜릿한 승리를 거두며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 직행했다.

반면 컵스는 와일드카드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밀워키는 8월 31일까지만 해도 컵스와 5경기 차 3위에 머물렀다. 그러나 이날 경기까지 8연승을 질주하는 막판 상승세를 타고 지구 우승(96승 67패)까지 거머쥐었다. 밀워키는 마지막 38경기에서 28경기를 이기는 기염을 토했다.

밀워키의 지구 우승은 구단 역대 3번째다. 앞서 1982년에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타이틀을 땄고, 1998년 리그를 옮긴 이후인 2011년 내셔널리그 중부지구에서 우승했다. 밀워키의 포스트시즌 진출은 2011년 이후 7년 만이다.

타이 브레이커에서 밀워키는 3회초 2사 3루에서 크리스티안 옐리치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냈다.

컵스는 5회말 앤서니 리조의 솔로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1-1로 맞선 8회초, 무사 2, 3루에서 밀워키의 로렌조 케인이 균형을 깨는 적시타를 날렸다. 이어진 1사 1, 3루에서 라이언 브론이 추가 적시타를 때리며 3-1로 점수를 벌렸다.

불펜 조시 헤이더는 남은 2이닝을 무실점으로 지키며 승리를 완성했다.

4타수 3안타 1타점으로 활약한 옐리치는 시즌 타율 0.326으로 밀워키 역대 최초 타격왕에 올랐고,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 기대도 더욱 높였다.

컵스의 와일드카드 상대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 콜로라도 로키스다. 밀워키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상대는 컵스-콜로라도 와일드카드 결정전 승자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로키스(이상 91승 71패)도 이날 타이 브레이커에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를 정했다.

메이저리그에서 한 시즌에 타이 브레이커 2경기가 열린 것은 역대 최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밀워키, 컵스 꺾고 7년 만에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우승
    • 입력 2018-10-02 06:59:31
    • 수정2018-10-02 08:36:35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밀워키 브루어스가 '추가 경기'에서 시카고 컵스를 꺾고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우승을 거머쥐었다.

밀워키는 2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타이 브레이커 경기에서 컵스를 3-1로 제압했다.

밀워키와 컵스는 1일 정규시즌(162경기) 마지막 경기에서도 순위를 가리지 못해 163번째 경기를 추가로 벌이게 됐다. 양 팀은 나란히 95승 67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공동 선두를 달렸다.

밀워키는 시즌 맞대결 전적에서 밀려 컵스 홈인 리글리필드로 원정 경기를 왔지만, 짜릿한 승리를 거두며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 직행했다.

반면 컵스는 와일드카드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밀워키는 8월 31일까지만 해도 컵스와 5경기 차 3위에 머물렀다. 그러나 이날 경기까지 8연승을 질주하는 막판 상승세를 타고 지구 우승(96승 67패)까지 거머쥐었다. 밀워키는 마지막 38경기에서 28경기를 이기는 기염을 토했다.

밀워키의 지구 우승은 구단 역대 3번째다. 앞서 1982년에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타이틀을 땄고, 1998년 리그를 옮긴 이후인 2011년 내셔널리그 중부지구에서 우승했다. 밀워키의 포스트시즌 진출은 2011년 이후 7년 만이다.

타이 브레이커에서 밀워키는 3회초 2사 3루에서 크리스티안 옐리치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냈다.

컵스는 5회말 앤서니 리조의 솔로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1-1로 맞선 8회초, 무사 2, 3루에서 밀워키의 로렌조 케인이 균형을 깨는 적시타를 날렸다. 이어진 1사 1, 3루에서 라이언 브론이 추가 적시타를 때리며 3-1로 점수를 벌렸다.

불펜 조시 헤이더는 남은 2이닝을 무실점으로 지키며 승리를 완성했다.

4타수 3안타 1타점으로 활약한 옐리치는 시즌 타율 0.326으로 밀워키 역대 최초 타격왕에 올랐고,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 기대도 더욱 높였다.

컵스의 와일드카드 상대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 콜로라도 로키스다. 밀워키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상대는 컵스-콜로라도 와일드카드 결정전 승자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로키스(이상 91승 71패)도 이날 타이 브레이커에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를 정했다.

메이저리그에서 한 시즌에 타이 브레이커 2경기가 열린 것은 역대 최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