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인 60% “정부 일자리정책 실효성 없다”
입력 2018.10.02 (13:32) 수정 2018.10.02 (13:34) 경제
성인 10명 중 6명꼴로 정부의 일자리정책이 일자리를 늘리는 데 실효성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제개혁연구소가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30일 전국 성인 1천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정부 정책이 일자리 수를 늘리는 데에 실효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0.4%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고, 33.4%만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올해 1월 같은 내용의 설문조사와 비교하면 '실효성이 없다'는 응답률은 2.9%포인트 상승한 반면, '실효성이 있다'는 6.2%포인트 줄었습니다.

이번 설문에서는 정부 정책이 고용 안정이나 차별 해소 등 일자리 질 제고에 효과가 있다고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없다'는 응답자가 58.3%에 달해 '있다' 37.2%보다 훨씬 많았습니다.

또, 현 정부의 기업 정책이 '대기업 중심'(47.3%)이라는 응답이 '중소기업 중심'(31.5%)보다 많이 나왔고, 세금 정책에 대해서는 '부유층에 유리하다'는 답변이 50%로, '서민에 유리하다'(35.1%)보다 응답률이 높았습니다.

경제개혁연구소는 "일자리정책에 대한 평가가 전반적으로 나빠졌고 특히 20∼40대 남성과 60대 이상 여성, 자영업·사업 직업층 등에서 부정적 여론이 많이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09%포인트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성인 60% “정부 일자리정책 실효성 없다”
    • 입력 2018-10-02 13:32:56
    • 수정2018-10-02 13:34:01
    경제
성인 10명 중 6명꼴로 정부의 일자리정책이 일자리를 늘리는 데 실효성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제개혁연구소가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30일 전국 성인 1천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정부 정책이 일자리 수를 늘리는 데에 실효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60.4%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고, 33.4%만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올해 1월 같은 내용의 설문조사와 비교하면 '실효성이 없다'는 응답률은 2.9%포인트 상승한 반면, '실효성이 있다'는 6.2%포인트 줄었습니다.

이번 설문에서는 정부 정책이 고용 안정이나 차별 해소 등 일자리 질 제고에 효과가 있다고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없다'는 응답자가 58.3%에 달해 '있다' 37.2%보다 훨씬 많았습니다.

또, 현 정부의 기업 정책이 '대기업 중심'(47.3%)이라는 응답이 '중소기업 중심'(31.5%)보다 많이 나왔고, 세금 정책에 대해서는 '부유층에 유리하다'는 답변이 50%로, '서민에 유리하다'(35.1%)보다 응답률이 높았습니다.

경제개혁연구소는 "일자리정책에 대한 평가가 전반적으로 나빠졌고 특히 20∼40대 남성과 60대 이상 여성, 자영업·사업 직업층 등에서 부정적 여론이 많이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09%포인트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