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골든타임’ 지켜라…중증 응급환자 이송 3시간 이내로
입력 2018.10.02 (15:00)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교통사고로 심하게 다친 운전자를 급히 병원으로 옮깁니다.

이런 중증 응급환자의 생사를 가르는 골든타임은 1시간.

안타깝게도 골든타임을 훌쩍 넘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지방일수록 이송 시간은 더 걸리고, 생존 확률도 낮아집니다.

정부는 현재 평균 4시간인 중증 응급환자 이송 시간을 3시간 이내로 줄일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국립대병원을 중심으로 책임의료기관 70여 곳을 지정해 전국 시도, 소방청과 협력 체계를 갖출 예정입니다.

책임의료기관은 또 지역의 병원, 보건소와 협력해 환자 진료와 의료인력 교육 등의 중심 역할을 하게 됩니다.

정부는 지역에 4년제 공공의대를 설립하고 학비와 생활비를 지원한 뒤 취약 지역에 일정 기간 의무 근무하게 하는 방안도 내놨습니다.

또 2025년까지 예방 가능한 외상 사망률을 지금의 절반으로 낮추겠다는 목표도 밝혔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예산투자보다 기존의 의료 인프라를 제대로 활용하는 게 먼저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정부는 이미 지역마다 권역외상센터를 지정해 운영하고 있지만 여기로 이송되는 외상 환자는 전체의 6.5%뿐입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 [자막뉴스] ‘골든타임’ 지켜라…중증 응급환자 이송 3시간 이내로
    • 입력 2018-10-02 15:00:33
    자막뉴스
교통사고로 심하게 다친 운전자를 급히 병원으로 옮깁니다.

이런 중증 응급환자의 생사를 가르는 골든타임은 1시간.

안타깝게도 골든타임을 훌쩍 넘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지방일수록 이송 시간은 더 걸리고, 생존 확률도 낮아집니다.

정부는 현재 평균 4시간인 중증 응급환자 이송 시간을 3시간 이내로 줄일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국립대병원을 중심으로 책임의료기관 70여 곳을 지정해 전국 시도, 소방청과 협력 체계를 갖출 예정입니다.

책임의료기관은 또 지역의 병원, 보건소와 협력해 환자 진료와 의료인력 교육 등의 중심 역할을 하게 됩니다.

정부는 지역에 4년제 공공의대를 설립하고 학비와 생활비를 지원한 뒤 취약 지역에 일정 기간 의무 근무하게 하는 방안도 내놨습니다.

또 2025년까지 예방 가능한 외상 사망률을 지금의 절반으로 낮추겠다는 목표도 밝혔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예산투자보다 기존의 의료 인프라를 제대로 활용하는 게 먼저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정부는 이미 지역마다 권역외상센터를 지정해 운영하고 있지만 여기로 이송되는 외상 환자는 전체의 6.5%뿐입니다.

KBS 뉴스 엄진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