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일상생활에도 변화…회식↓, 집 근처 여가↑
입력 2018.10.02 (22:0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후 5시 반, 대기업 로비로 퇴근 행렬이 이어집니다.

주 52시간 근무 뒤 30분 빨라진 퇴근..

저녁 시간을 가족과 보내려 발걸음을 재촉합니다.

또 다른 대기업 직원 김승수 씨는 퇴근 후 헬스장을 찾습니다.

잦은 야근 등 불규칙한 퇴근 시간 때문에 예전엔 생각도 못 하던 일입니다.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은 소비 행태도 바꿨습니다.

서울 지역의 서점과 운동시설, 영화관 같은 업종은 매출이 1년 전보다 10% 정도 늘었습니다.

특히 주거지역에서 상승 폭이 컸는데, 동작구에선 최고 70% 넘게 올랐습니다.

반면 직장 근처의 동종 업종은 매출이 줄었습니다.

[정상욱/KT 빅데이터 사업지원단 : "주 52시간 시행 전에는 직장인들이 회사 퇴근 후에 회사 근처에서 주로 머무는 것으로 나타난 반면에, 주 52시간 시행 후에는 집으로 이동해서 본인들의 여가활동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직장가의 회식 상권 타격이 큽니다.

오후 6시 이후 광화문 일대의 음식 주류업종 매출은 15% 가까이 줄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흽희입니다.
  • [자막뉴스] 일상생활에도 변화…회식↓, 집 근처 여가↑
    • 입력 2018-10-02 22:01:26
    자막뉴스
오후 5시 반, 대기업 로비로 퇴근 행렬이 이어집니다.

주 52시간 근무 뒤 30분 빨라진 퇴근..

저녁 시간을 가족과 보내려 발걸음을 재촉합니다.

또 다른 대기업 직원 김승수 씨는 퇴근 후 헬스장을 찾습니다.

잦은 야근 등 불규칙한 퇴근 시간 때문에 예전엔 생각도 못 하던 일입니다.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은 소비 행태도 바꿨습니다.

서울 지역의 서점과 운동시설, 영화관 같은 업종은 매출이 1년 전보다 10% 정도 늘었습니다.

특히 주거지역에서 상승 폭이 컸는데, 동작구에선 최고 70% 넘게 올랐습니다.

반면 직장 근처의 동종 업종은 매출이 줄었습니다.

[정상욱/KT 빅데이터 사업지원단 : "주 52시간 시행 전에는 직장인들이 회사 퇴근 후에 회사 근처에서 주로 머무는 것으로 나타난 반면에, 주 52시간 시행 후에는 집으로 이동해서 본인들의 여가활동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직장가의 회식 상권 타격이 큽니다.

오후 6시 이후 광화문 일대의 음식 주류업종 매출은 15% 가까이 줄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흽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