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ICJ 판결 반발로 ‘미·이란 친선조약’ 철회 선언
입력 2018.10.04 (02:55) 수정 2018.10.04 (03:04) 국제
미국 국무부는 3일(현지시간) 이란 경제 제재 복원에 대해 국제사법재판소가 인도주의 분야 제재를 철회하라고 명령한 것과 관련해 1955년 체결된 양국의 '친선, 경제관계 및 영사권 조약' 철회를 선언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은 두 나라 사이의 경제관계와 영사권을 확립하는 1955년 협정을 끝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이는 국제사법재판소가 인도주의적 물품의 수입에 영향을 미치는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라는 판결을 내린 데 이은 것이라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이란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2015년 이란핵합의 탈퇴 이후 가한 제재가 양국이 1955년 체결한 친선조약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며 국제사법재판소에 미국의 제재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조약의 폐기는 벌써 행해졌어야 했는데 수십 년이나 늦었다"며 "이란은 국제사법재판소를 정치적 선전 목적으로 오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美, ICJ 판결 반발로 ‘미·이란 친선조약’ 철회 선언
    • 입력 2018-10-04 02:55:13
    • 수정2018-10-04 03:04:33
    국제
미국 국무부는 3일(현지시간) 이란 경제 제재 복원에 대해 국제사법재판소가 인도주의 분야 제재를 철회하라고 명령한 것과 관련해 1955년 체결된 양국의 '친선, 경제관계 및 영사권 조약' 철회를 선언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은 두 나라 사이의 경제관계와 영사권을 확립하는 1955년 협정을 끝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이는 국제사법재판소가 인도주의적 물품의 수입에 영향을 미치는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하라는 판결을 내린 데 이은 것이라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이란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2015년 이란핵합의 탈퇴 이후 가한 제재가 양국이 1955년 체결한 친선조약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며 국제사법재판소에 미국의 제재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조약의 폐기는 벌써 행해졌어야 했는데 수십 년이나 늦었다"며 "이란은 국제사법재판소를 정치적 선전 목적으로 오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