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립중앙의료원 직원 103명 독감백신 불법 구매·투약
입력 2018.10.04 (06:35) 수정 2018.10.04 (08:2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립중앙의료원 직원들이 독감백신을 싼값에 공동 구매하고 지인에게 투약까지 한 사실이 감사에서 드러났습니다.

허가받지 않은 의약품 거래와 투약은 모두 불법 행위입니다.

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독감백신을 불법으로 사들인 국립중앙의료원 직원은 모두 103명입니다.

이들은 지난달, 구매를 주도한 한 직원에게 돈을 내고 공동구매 형태로 독감백신 550개를 사 나눠 받았습니다.

이런 방법으로 시중에서 한 개에 3, 4만 원짜리를 절반 이하인 만 오천 원에 싸게 샀습니다.

직원 가운데 20여 명은 이렇게 산 백신을 지인들에게 투약하기도 했습니다.

허가 받지 않은 사람이 의약품을 판매하거나 거래하면 불법입니다.

의료 면허나 의사 처방 없이 투약하는 행위도 불법입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내부 감사에서 이런 사실을 적발하고 직원들이 채 사용하지 않은 백신 4백20여 개를 회수했습니다.

또 공동구매를 주도한 직원과 불법으로 백신을 투약한 직원들을 징계하기로 했습니다.

공동구매를 주도한 직원은 의약품도매상이 아니라 우연히 알게 된 영업사원을 통해 거래했고 사례금이 오가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앙의료원은 직원들이 백신을 구매한 대상이 파악되지 않는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 국립중앙의료원 직원 103명 독감백신 불법 구매·투약
    • 입력 2018-10-04 06:36:18
    • 수정2018-10-04 08:22:54
    뉴스광장 1부
[앵커]

국립중앙의료원 직원들이 독감백신을 싼값에 공동 구매하고 지인에게 투약까지 한 사실이 감사에서 드러났습니다.

허가받지 않은 의약품 거래와 투약은 모두 불법 행위입니다.

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독감백신을 불법으로 사들인 국립중앙의료원 직원은 모두 103명입니다.

이들은 지난달, 구매를 주도한 한 직원에게 돈을 내고 공동구매 형태로 독감백신 550개를 사 나눠 받았습니다.

이런 방법으로 시중에서 한 개에 3, 4만 원짜리를 절반 이하인 만 오천 원에 싸게 샀습니다.

직원 가운데 20여 명은 이렇게 산 백신을 지인들에게 투약하기도 했습니다.

허가 받지 않은 사람이 의약품을 판매하거나 거래하면 불법입니다.

의료 면허나 의사 처방 없이 투약하는 행위도 불법입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내부 감사에서 이런 사실을 적발하고 직원들이 채 사용하지 않은 백신 4백20여 개를 회수했습니다.

또 공동구매를 주도한 직원과 불법으로 백신을 투약한 직원들을 징계하기로 했습니다.

공동구매를 주도한 직원은 의약품도매상이 아니라 우연히 알게 된 영업사원을 통해 거래했고 사례금이 오가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앙의료원은 직원들이 백신을 구매한 대상이 파악되지 않는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