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큰비 오면 잠기는 ‘쓰레기 매립지’…공사끼리 “네 탓” 방치
입력 2018.10.04 (07:26) 수정 2018.10.04 (07:3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수도권 생활쓰레기를 모아 처리하는 대형 매립시설이 큰비가 오면 수시로 물에 잠겨 제구실을 못하고 있습니다.

벌써 6년 동안 같은 일이 되풀이되고 있는데 관리해야 할 수자원공사와 매립지공사는 서로 책임을 미루고 있습니다.

류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도권 2천5백만 명이 버리는 쓰레기가 모이는 곳입니다.

하루 만 톤이 넘는 쓰레기를 묻어 처리합니다.

모든 시설에 전기를 공급하는 중앙 전력실, 문 앞이 난데없는 시멘트 벽으로 막혔습니다.

[염동곤/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시설관리차장 : "얼마 전 폭우 때 침수가 돼서 차수벽을 설치해 놓은 상태입니다. (문은 못 쓰고요?) 지금은 쓸 수가 없습니다."]

시설 침수를 막겠다며 응급 처방을 해놓은 겁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8월 국지성 호우가 내린 밤, 매립지는 온통 물바다가 됐습니다.

일대 도로도 다 잠겼습니다.

2012년 인근에 아라뱃길이 생긴 뒤 큰비가 내리면 되풀이되는 일입니다.

아라뱃길의 수위가 매립지 옆 하천보다 높은 탓입니다.

당시 수자원공사는 역류를 막기 위해 보를 세워 하천 물길을 막았습니다.

하천 물과 매립지에 내린 빗물은 펌프를 돌려 빼내도록 했습니다.

[이화균/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기반계획처장 : "비가 오면 펌프장을 이용하지 않고는 물을 빼내는 시스템이 없습니다."]

그런데 빗물 펌프와 관의 용량이 충분치 못 해, 툭하면 일대가 물에 잠기는 겁니다.

이런데도 수도권매립지공사와 수자원공사는 공문만 주고 받으며 책임을 미루고 있습니다.

[문진국/의원/국회 환경노동위 : "서로 떠넘기는 거예요. 국가와 국민들한테 피해를 안 주고 마무리하겠다고 어느 부서라도 했어야 하는데. 이런 자세가 안 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물길이 막힌 하천은 썩어가고, 매립지는 언제 또 잠길 지 모르는 채로 이미 6년이 흘렀습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 큰비 오면 잠기는 ‘쓰레기 매립지’…공사끼리 “네 탓” 방치
    • 입력 2018-10-04 07:33:46
    • 수정2018-10-04 07:39:30
    뉴스광장
[앵커]

수도권 생활쓰레기를 모아 처리하는 대형 매립시설이 큰비가 오면 수시로 물에 잠겨 제구실을 못하고 있습니다.

벌써 6년 동안 같은 일이 되풀이되고 있는데 관리해야 할 수자원공사와 매립지공사는 서로 책임을 미루고 있습니다.

류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도권 2천5백만 명이 버리는 쓰레기가 모이는 곳입니다.

하루 만 톤이 넘는 쓰레기를 묻어 처리합니다.

모든 시설에 전기를 공급하는 중앙 전력실, 문 앞이 난데없는 시멘트 벽으로 막혔습니다.

[염동곤/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시설관리차장 : "얼마 전 폭우 때 침수가 돼서 차수벽을 설치해 놓은 상태입니다. (문은 못 쓰고요?) 지금은 쓸 수가 없습니다."]

시설 침수를 막겠다며 응급 처방을 해놓은 겁니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8월 국지성 호우가 내린 밤, 매립지는 온통 물바다가 됐습니다.

일대 도로도 다 잠겼습니다.

2012년 인근에 아라뱃길이 생긴 뒤 큰비가 내리면 되풀이되는 일입니다.

아라뱃길의 수위가 매립지 옆 하천보다 높은 탓입니다.

당시 수자원공사는 역류를 막기 위해 보를 세워 하천 물길을 막았습니다.

하천 물과 매립지에 내린 빗물은 펌프를 돌려 빼내도록 했습니다.

[이화균/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기반계획처장 : "비가 오면 펌프장을 이용하지 않고는 물을 빼내는 시스템이 없습니다."]

그런데 빗물 펌프와 관의 용량이 충분치 못 해, 툭하면 일대가 물에 잠기는 겁니다.

이런데도 수도권매립지공사와 수자원공사는 공문만 주고 받으며 책임을 미루고 있습니다.

[문진국/의원/국회 환경노동위 : "서로 떠넘기는 거예요. 국가와 국민들한테 피해를 안 주고 마무리하겠다고 어느 부서라도 했어야 하는데. 이런 자세가 안 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물길이 막힌 하천은 썩어가고, 매립지는 언제 또 잠길 지 모르는 채로 이미 6년이 흘렀습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