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재철 “총리 연설문 민간에 맡겨”…이 총리 “안보 분야는 관여 안 해”
입력 2018.10.04 (10:18) 수정 2018.10.04 (17:32)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의 연설문 작성 과정에 민간인 신분의 방송 작가가 참여했고, 그 대가로 1천만 원가량이 지급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오늘(4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의 비인가 재정정보를 분석한 결과, 총리실이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12차례에 걸쳐 박 모 씨에게 연설문 작성 사례금과 회의 참석 교통비 지급 명목으로 980여만 원을 지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방송작가인 박 씨는 2012년 문재인 대통령 후보 측 인사로 활동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면서,특히 "연설문 작성에 필요한 내부 회의에서는 안보와 관련된 문건, 정보, 대화 등이 자연스럽게 나오는 만큼 이 자리에 자격 없는 민간인이 참여했다면 상당량의 국가 정보를 박 씨가 자연스럽게 접할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박 씨와는 별도로 이 모 씨 등 2명도 연설문 작성에 참여했던 것으로 의심된다"며 "이들 2명은 각각 2~6개월 간 연설문 작성에 참여하다 최근에 소통메시지비서관실에 임기제로 채용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총리실에는 연설문 작성을 위해 공보실 외에도 소통메시지비서관실에 5명의 별도 인원이 배치돼 있다"고 심 의원은 밝혔습니다.

심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은 민간인 최순실 씨가 연설문 작성에 참여한 것이 발단이 돼 탄핵에까지 이르렀다"며 "총리 연설문 작성에 민간인이 참여한 것은 문제"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관련 질문을 받은 뒤 "연설문이 한 달 평균 13.4건인데 실제로 연설문을 쓰는 사람은 2명이라 도저히 감당할 수 없다"며 "그래서 한 분을 식구처럼 모시고 함께하고 있으며, 그 분이 쓰는 것은 한 달에 2건 정도"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 분을 정식 직원으로 채용하려니 자리가 나지 않는다"며 "언론을 보면 안보 분야 연설문에 대한 이야기도 있는데 통일이나 안보 분야는 대통령이 직할하고, 총리에게 오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심재철 “총리 연설문 민간에 맡겨”…이 총리 “안보 분야는 관여 안 해”
    • 입력 2018-10-04 10:18:55
    • 수정2018-10-04 17:32:11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의 연설문 작성 과정에 민간인 신분의 방송 작가가 참여했고, 그 대가로 1천만 원가량이 지급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오늘(4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의 비인가 재정정보를 분석한 결과, 총리실이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12차례에 걸쳐 박 모 씨에게 연설문 작성 사례금과 회의 참석 교통비 지급 명목으로 980여만 원을 지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방송작가인 박 씨는 2012년 문재인 대통령 후보 측 인사로 활동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면서,특히 "연설문 작성에 필요한 내부 회의에서는 안보와 관련된 문건, 정보, 대화 등이 자연스럽게 나오는 만큼 이 자리에 자격 없는 민간인이 참여했다면 상당량의 국가 정보를 박 씨가 자연스럽게 접할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박 씨와는 별도로 이 모 씨 등 2명도 연설문 작성에 참여했던 것으로 의심된다"며 "이들 2명은 각각 2~6개월 간 연설문 작성에 참여하다 최근에 소통메시지비서관실에 임기제로 채용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총리실에는 연설문 작성을 위해 공보실 외에도 소통메시지비서관실에 5명의 별도 인원이 배치돼 있다"고 심 의원은 밝혔습니다.

심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은 민간인 최순실 씨가 연설문 작성에 참여한 것이 발단이 돼 탄핵에까지 이르렀다"며 "총리 연설문 작성에 민간인이 참여한 것은 문제"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관련 질문을 받은 뒤 "연설문이 한 달 평균 13.4건인데 실제로 연설문을 쓰는 사람은 2명이라 도저히 감당할 수 없다"며 "그래서 한 분을 식구처럼 모시고 함께하고 있으며, 그 분이 쓰는 것은 한 달에 2건 정도"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 분을 정식 직원으로 채용하려니 자리가 나지 않는다"며 "언론을 보면 안보 분야 연설문에 대한 이야기도 있는데 통일이나 안보 분야는 대통령이 직할하고, 총리에게 오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