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교와 병사 국립묘지 같은 장소서 영면…‘장병묘역’ 통합
입력 2018.10.04 (11:08) 수정 2018.10.04 (11:13) 정치
장교와 병사 출신으로 분리된 국립묘지 묘역이 하나로 통합됩니다.

국가보훈처는 오늘(4일) 국립묘지 묘역명칭 변경과 국가유공자 사망 전 안장 신청과 등을 골자로 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국립묘지에 별도로 조성된 장교묘역과 사병묘역을 통합하고, 그 명칭을 '장병묘역'으로 변경하기로 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2월 대전현충원에서 상병에서 대령까지 11명의 유해를 처음으로 한 장소에 안장한 이후 묘역 통합명칭을 제정해 아예 법령에 담은 것으로, 이같은 장교와 사병묘역의 통합은 국립묘지 장교묘역에 묘역을 조성할 공간이 부족해졌기 때문입니다.

장병묘역에 안장되는 장교와 병사 묘역 크기는 각각 1평(3.3㎡)으로 동일합니다.

개정안은 또 '애국지사 묘역'은 '독립유공자 묘역'으로, '일반공헌자 묘역'은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으로 각각 명칭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현재 국립묘지 안장 대상자 사후(死後)에 유족이 안장을 신청하던 방식에서 대상자가 생전에 직접 신청할 수 있도록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장교와 병사 국립묘지 같은 장소서 영면…‘장병묘역’ 통합
    • 입력 2018-10-04 11:08:32
    • 수정2018-10-04 11:13:54
    정치
장교와 병사 출신으로 분리된 국립묘지 묘역이 하나로 통합됩니다.

국가보훈처는 오늘(4일) 국립묘지 묘역명칭 변경과 국가유공자 사망 전 안장 신청과 등을 골자로 하는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국립묘지에 별도로 조성된 장교묘역과 사병묘역을 통합하고, 그 명칭을 '장병묘역'으로 변경하기로 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2월 대전현충원에서 상병에서 대령까지 11명의 유해를 처음으로 한 장소에 안장한 이후 묘역 통합명칭을 제정해 아예 법령에 담은 것으로, 이같은 장교와 사병묘역의 통합은 국립묘지 장교묘역에 묘역을 조성할 공간이 부족해졌기 때문입니다.

장병묘역에 안장되는 장교와 병사 묘역 크기는 각각 1평(3.3㎡)으로 동일합니다.

개정안은 또 '애국지사 묘역'은 '독립유공자 묘역'으로, '일반공헌자 묘역'은 '국가사회공헌자 묘역'으로 각각 명칭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현재 국립묘지 안장 대상자 사후(死後)에 유족이 안장을 신청하던 방식에서 대상자가 생전에 직접 신청할 수 있도록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