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심재철 제척 사유 분명”…한국 “기재부 장관부터 사임해야”
입력 2018.10.04 (11:18) 수정 2018.10.04 (11:31) 정치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이 비인가 행정정보 무단유출 논란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기재위원 사임을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오늘(4일) 국회 기재위 전체회의에서, "기획재정부가 심재철 의원 보좌진과 심 의원을 직접 고발했고, 심 의원은 기재부 장관을 맞고소해 제척 사유가 분명하다"며, "심 의원이 기재위원을 계속한다는 것은 국정감사에 맞지 않는 만큼, 수사가 마무리될 때까지라도 사임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도 "문이 열린 집이든 따고 들어간 것이든 집주인의 허락없이 가지고 나온 것은 명백히 불법이며, 검찰 수사 결과 밝혀질 것"이라며, "현재 고소인과 피고소인 간 국정감사가 이뤄질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데 이것은 제척 사유"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국가 정보관리 실패를 가지고 기밀탈취라고 뒤집어씌우는 건 적반하장"이라며, "문제를 지적하니 뒤늦게 일부 메뉴를 차단했고, 불법적 침입도 전혀 아니었기 때문에 사임하라는 얘기는 얼토당토 않은 얘기"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자유한국당 엄용수 의원은 심 의원과 김동연 기재부 장관이 서로 맞고소한 상황임을 언급하며 "사임해야된다고 하면 기재부 장관부터 사임해야 한다"면서, "근본적으로 기재부 장관이 보안을 허술하게 유지한데 대한 책임을 지고 대국민 사과부터 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 “심재철 제척 사유 분명”…한국 “기재부 장관부터 사임해야”
    • 입력 2018-10-04 11:18:35
    • 수정2018-10-04 11:31:51
    정치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이 비인가 행정정보 무단유출 논란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기재위원 사임을 놓고 공방을 벌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오늘(4일) 국회 기재위 전체회의에서, "기획재정부가 심재철 의원 보좌진과 심 의원을 직접 고발했고, 심 의원은 기재부 장관을 맞고소해 제척 사유가 분명하다"며, "심 의원이 기재위원을 계속한다는 것은 국정감사에 맞지 않는 만큼, 수사가 마무리될 때까지라도 사임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도 "문이 열린 집이든 따고 들어간 것이든 집주인의 허락없이 가지고 나온 것은 명백히 불법이며, 검찰 수사 결과 밝혀질 것"이라며, "현재 고소인과 피고소인 간 국정감사가 이뤄질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데 이것은 제척 사유"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국가 정보관리 실패를 가지고 기밀탈취라고 뒤집어씌우는 건 적반하장"이라며, "문제를 지적하니 뒤늦게 일부 메뉴를 차단했고, 불법적 침입도 전혀 아니었기 때문에 사임하라는 얘기는 얼토당토 않은 얘기"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자유한국당 엄용수 의원은 심 의원과 김동연 기재부 장관이 서로 맞고소한 상황임을 언급하며 "사임해야된다고 하면 기재부 장관부터 사임해야 한다"면서, "근본적으로 기재부 장관이 보안을 허술하게 유지한데 대한 책임을 지고 대국민 사과부터 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