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은혜 교육부장관 “위장전입 송구”…총선 출마 즉답 피해
입력 2018.10.04 (12:11) 수정 2018.10.04 (13:1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교육·사회·문화 분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는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유은혜 교육부장관에 대한 야당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유 장관은 위장 전입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업무에 충실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교육,사회,문화 분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국회 동의없이 임명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 질의를 집중하고 있습니다.

첫 질문자로 나선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유 장관을 바로 불러세웠습니다.

주 의원은 자녀 교육을 위해 위장전입을 한 사람이 교육부장관 자격이 있느냐, 전문성이 부족한 것 아니냐, 차기 총선에 출마하는 1년짜리 장관 아니냐고 따져물었습니다.

유 장관은 위장전입을 사과하면서도 명문학교 진학을 위한 건 아니었다고 해명했고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현재는 교육부 업무에 집중하겠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관련된 질문을 받은 이낙연 총리는 국회 동의없이 임명된 건 유감스럽게 생각하지만, 법에 허용된 범위 내의 인사였고 모든 인사에는 이의가 따른다고 답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도 이 총리와 유 장관을 대상으로 장관 임명의 적절성을 따지는 등 야당의 공세가 이어졌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은 유 장관이 전문성을 갖추고 있고 충분한 검증을 거쳤는데도 야당이 대정부 질문에서 정쟁거리로 만들고 있다고 엄호했습니다.

야당 의원의 관련 질의 때는 여당 의원석에서, 유 장관의 답변 때는 야당 의원석에서 고성이 터져나오는 등 여야 기싸움도 계속됐습니다.

이런가운데 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부총리급도 임명 때 국회 인준, 즉 동의를 받아야 하도록 관련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유은혜 교육부장관 “위장전입 송구”…총선 출마 즉답 피해
    • 입력 2018-10-04 12:13:11
    • 수정2018-10-04 13:12:14
    뉴스 12
[앵커]

오늘 교육·사회·문화 분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는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유은혜 교육부장관에 대한 야당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유 장관은 위장 전입에 대해 사과하면서도 업무에 충실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조태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교육,사회,문화 분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국회 동의없이 임명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 질의를 집중하고 있습니다.

첫 질문자로 나선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유 장관을 바로 불러세웠습니다.

주 의원은 자녀 교육을 위해 위장전입을 한 사람이 교육부장관 자격이 있느냐, 전문성이 부족한 것 아니냐, 차기 총선에 출마하는 1년짜리 장관 아니냐고 따져물었습니다.

유 장관은 위장전입을 사과하면서도 명문학교 진학을 위한 건 아니었다고 해명했고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현재는 교육부 업무에 집중하겠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관련된 질문을 받은 이낙연 총리는 국회 동의없이 임명된 건 유감스럽게 생각하지만, 법에 허용된 범위 내의 인사였고 모든 인사에는 이의가 따른다고 답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도 이 총리와 유 장관을 대상으로 장관 임명의 적절성을 따지는 등 야당의 공세가 이어졌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은 유 장관이 전문성을 갖추고 있고 충분한 검증을 거쳤는데도 야당이 대정부 질문에서 정쟁거리로 만들고 있다고 엄호했습니다.

야당 의원의 관련 질의 때는 여당 의원석에서, 유 장관의 답변 때는 야당 의원석에서 고성이 터져나오는 등 여야 기싸움도 계속됐습니다.

이런가운데 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부총리급도 임명 때 국회 인준, 즉 동의를 받아야 하도록 관련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