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보, 일자리 창출 역량 따라 기업 보증한도 차등
입력 2018.10.04 (15:03) 수정 2018.10.04 (15:04) 경제
신용보증기금이 기업의 일자리 창출 역량을 평가해 보증 규모를 차별화하기로 했습니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오늘(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향후 운영방향을 밝혔습니다.

신보는 다음 달 중으로 일자리 창출 역량평가를 도입해 일자리 역랑이 우수한 기업 중심의 보증지원체계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기업의 고용 창출·유지 규모와 고용의 질적 수준을 평가해 기업을 4개 등급으로 나누고서 일자리 역량이 우수한 기업일수록 보증 한도를 늘리고 심사방법과 전결권을 완화한다는 내용입니다.

신보는 또 비정규직, 장애인, 경력단절여성 등 사회적 취약계층을 정규직으로 고용한 기업에 고용 인원수에 따라 보증을 우대하기로 했습니다.

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을 위해 창업한 지 3년 초과∼7년 이내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당 최대 50억원을 지원합니다.

신보는 중소기업 혁신생태계 조성자로서 차별화된 미래상을 담은 새로운 비전을 12월에 발표합니다. 구체적인 세부 실행방안은 내년 1월 확정합니다.

일자리 창출, 혁신성장, 사회적가치 등 정부의 국정과제를 뒷받침할 신사업과 기존 사업의 혁신방안도 마련합니다.

이를 위해 정부, 학계, 금융계, 언론계 등 외부 이해관계자와 내부 직원으로 구성된 미래발전위원회를 꾸려 의견을 수렴하고 있습니다.

내년 상반기 중으로 문화산업 기업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별도의 문화산업완성계정을 설치하고 문화산업완성보증 제도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윤 이사장은 기자와 질의응답에서 정부의 연대보증 폐지 결정은 중소기업 경영자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부득이 가야 할 길"이라며 경영자의 책임경영과 사후관리체계 강화로 연대보증 폐지로 부실률이 올라가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와 관련해 "정부에 지원을 요청해 내년에 예산을 반영할 것을 요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남북경협 활성화로 개성공단이 가동되면 "개성공단 진출기업에 대한 특례보증의 도입을 검토할 것"이라며 "남북협력기금을 보증재원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정부와 적극 협의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신보, 일자리 창출 역량 따라 기업 보증한도 차등
    • 입력 2018-10-04 15:03:18
    • 수정2018-10-04 15:04:06
    경제
신용보증기금이 기업의 일자리 창출 역량을 평가해 보증 규모를 차별화하기로 했습니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오늘(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취임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향후 운영방향을 밝혔습니다.

신보는 다음 달 중으로 일자리 창출 역량평가를 도입해 일자리 역랑이 우수한 기업 중심의 보증지원체계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기업의 고용 창출·유지 규모와 고용의 질적 수준을 평가해 기업을 4개 등급으로 나누고서 일자리 역량이 우수한 기업일수록 보증 한도를 늘리고 심사방법과 전결권을 완화한다는 내용입니다.

신보는 또 비정규직, 장애인, 경력단절여성 등 사회적 취약계층을 정규직으로 고용한 기업에 고용 인원수에 따라 보증을 우대하기로 했습니다.

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을 위해 창업한 지 3년 초과∼7년 이내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당 최대 50억원을 지원합니다.

신보는 중소기업 혁신생태계 조성자로서 차별화된 미래상을 담은 새로운 비전을 12월에 발표합니다. 구체적인 세부 실행방안은 내년 1월 확정합니다.

일자리 창출, 혁신성장, 사회적가치 등 정부의 국정과제를 뒷받침할 신사업과 기존 사업의 혁신방안도 마련합니다.

이를 위해 정부, 학계, 금융계, 언론계 등 외부 이해관계자와 내부 직원으로 구성된 미래발전위원회를 꾸려 의견을 수렴하고 있습니다.

내년 상반기 중으로 문화산업 기업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별도의 문화산업완성계정을 설치하고 문화산업완성보증 제도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윤 이사장은 기자와 질의응답에서 정부의 연대보증 폐지 결정은 중소기업 경영자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부득이 가야 할 길"이라며 경영자의 책임경영과 사후관리체계 강화로 연대보증 폐지로 부실률이 올라가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와 관련해 "정부에 지원을 요청해 내년에 예산을 반영할 것을 요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남북경협 활성화로 개성공단이 가동되면 "개성공단 진출기업에 대한 특례보증의 도입을 검토할 것"이라며 "남북협력기금을 보증재원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정부와 적극 협의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