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하이닉스, ‘낸드 전용’ 청주 M15 준공…총 20조원 순차투자
입력 2018.10.04 (15:03) 수정 2018.10.04 (15:04) 경제
SK하이닉스가 낸드플래시를 양산하는 새 반도체 공장 M15를 충북 청주에 짓고 오늘(4일) 준공식을 개최했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 김동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등 정·재계 인사 45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준공식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혁신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한국 반도체 경쟁력을 더욱 굳건히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최태원 회장은 "한때 해외 매각 대상으로 거론되던 적자 기업이 최첨단 생산시설을 갖춘 세계 반도체 리더로 자리매김하기까지 국가와 지역사회에 큰 빚을 져왔다고 생각한다"면서"향후에도 기술 리더십을 확보하기 위해 투자를 계속할 것이며 고용 확대, 반도체 전문가 육성을 통해 국가 경제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SK하이닉스는 이 공장에 약 20조 원을 쏟아부을 예정입니다. 이는 기존 건설투자부터 향후 순차적으로 투입될 비용까지 합친 규몹니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청주 M15 생산라인 가동을 통해 낸드플래시 시장점유율도 끌어올린다는 방침입니다. SK하이닉스는 D램 시장에서는 글로벌 점유율이 삼성전자에 이어 2위지만 낸드플래시 시장에서는 5위 수준입니다.

서울대 경제연구소는 오는 2023년까지 M15가 21만8천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70조9천억원의 생산, 25조8천억원의 부가가치를 유발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관련해서 M15는 건설 과정에만 160여개 협력사가 참여했고, 연인원 약 240만명의 인력이 투입됐다고 SK하이닉스는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SK하이닉스, ‘낸드 전용’ 청주 M15 준공…총 20조원 순차투자
    • 입력 2018-10-04 15:03:42
    • 수정2018-10-04 15:04:37
    경제
SK하이닉스가 낸드플래시를 양산하는 새 반도체 공장 M15를 충북 청주에 짓고 오늘(4일) 준공식을 개최했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 김동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등 정·재계 인사 45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준공식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혁신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한국 반도체 경쟁력을 더욱 굳건히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최태원 회장은 "한때 해외 매각 대상으로 거론되던 적자 기업이 최첨단 생산시설을 갖춘 세계 반도체 리더로 자리매김하기까지 국가와 지역사회에 큰 빚을 져왔다고 생각한다"면서"향후에도 기술 리더십을 확보하기 위해 투자를 계속할 것이며 고용 확대, 반도체 전문가 육성을 통해 국가 경제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SK하이닉스는 이 공장에 약 20조 원을 쏟아부을 예정입니다. 이는 기존 건설투자부터 향후 순차적으로 투입될 비용까지 합친 규몹니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청주 M15 생산라인 가동을 통해 낸드플래시 시장점유율도 끌어올린다는 방침입니다. SK하이닉스는 D램 시장에서는 글로벌 점유율이 삼성전자에 이어 2위지만 낸드플래시 시장에서는 5위 수준입니다.

서울대 경제연구소는 오는 2023년까지 M15가 21만8천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70조9천억원의 생산, 25조8천억원의 부가가치를 유발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관련해서 M15는 건설 과정에만 160여개 협력사가 참여했고, 연인원 약 240만명의 인력이 투입됐다고 SK하이닉스는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