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침묵 깬 선동열 감독 “어떠한 청탁·불법행위 전혀 없었다”
입력 2018.10.04 (15:56) 수정 2018.10.04 (15:57) 연합뉴스
선동열(55) 한국 야구 대표팀 전임 감독은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서 어떠한 청탁도, 불법행위도 전혀 없었다"고 해명한 뒤 "특정 선수에 대한 비난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선 감독은 4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선발 관련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선 감독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저조한 경기력으로 실업 야구 선수들로 구성된 대만과 일본에 연달아 고전한 바람에 야구팬들의 비판을 자초했다.

비난은 오지환(LG 트윈스) 등 일부 선수의 병역 논란으로 걷잡을 수 없이 번졌다. 청탁을 받고 국가대표를 선발했다는 등 각종 억측까지 불거졌다.

국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되는 등 대표 선수 선발에 대한 잡음이 가라앉지 않자 선 감독은 논란이 제기된 지 한 달 여만에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면돌파에 나섰다.

선 감독은 "먼저 분명히 말씀드린다. 국가대표 선수 선발 과정에서 어떤 청탁도, 불법행위도 전혀 없었다. 나와 국가대표 야구팀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억측, 명예훼손은 자제돼야 한다. 국가대표 감독으로서의 내 명예도 존중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 선발 과정은 공정했다. 코치진과 치열한 토론을 거쳤다. 통계와 출장기록, 포지션, 체력 등 여러 사항을 살폈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감독인 내가 최종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선 감독은 "국민과 야구팬, 청년들의 마음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 병역 특례에 대한 시대적 흐름에 둔감했다. 이 점을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양해를 구했다.

그는 "앞으로 있을 국가대표 선발 방식과 병역 특례 제도의 변경 등에 대해서는 정부 등의 결정에 충실히 따르겠다. 야구를 사랑하는 목소리에 좀 더 귀를 기울이겠다"고 거듭 밝혔다.

오는 10일 국정감사 증인으로 나설 선 감독은 "국민의 한 사람, 야구국가대표 감독으로 절차에 성실히 임하겠다"면서도 "행정가가 아닌 국가대표 감독이 국정감사에 서는 건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되길 바란다"고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끝으로 선 감독은 "감독인 저의 권한과 책임으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낸 특정선수에 대한 비난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한다"며 "모든 것은 내 책임이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침묵 깬 선동열 감독 “어떠한 청탁·불법행위 전혀 없었다”
    • 입력 2018-10-04 15:56:19
    • 수정2018-10-04 15:57:00
    연합뉴스
선동열(55) 한국 야구 대표팀 전임 감독은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서 어떠한 청탁도, 불법행위도 전혀 없었다"고 해명한 뒤 "특정 선수에 대한 비난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선 감독은 4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선발 관련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선 감독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저조한 경기력으로 실업 야구 선수들로 구성된 대만과 일본에 연달아 고전한 바람에 야구팬들의 비판을 자초했다.

비난은 오지환(LG 트윈스) 등 일부 선수의 병역 논란으로 걷잡을 수 없이 번졌다. 청탁을 받고 국가대표를 선발했다는 등 각종 억측까지 불거졌다.

국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되는 등 대표 선수 선발에 대한 잡음이 가라앉지 않자 선 감독은 논란이 제기된 지 한 달 여만에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면돌파에 나섰다.

선 감독은 "먼저 분명히 말씀드린다. 국가대표 선수 선발 과정에서 어떤 청탁도, 불법행위도 전혀 없었다. 나와 국가대표 야구팀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억측, 명예훼손은 자제돼야 한다. 국가대표 감독으로서의 내 명예도 존중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 선발 과정은 공정했다. 코치진과 치열한 토론을 거쳤다. 통계와 출장기록, 포지션, 체력 등 여러 사항을 살폈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감독인 내가 최종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선 감독은 "국민과 야구팬, 청년들의 마음을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 병역 특례에 대한 시대적 흐름에 둔감했다. 이 점을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양해를 구했다.

그는 "앞으로 있을 국가대표 선발 방식과 병역 특례 제도의 변경 등에 대해서는 정부 등의 결정에 충실히 따르겠다. 야구를 사랑하는 목소리에 좀 더 귀를 기울이겠다"고 거듭 밝혔다.

오는 10일 국정감사 증인으로 나설 선 감독은 "국민의 한 사람, 야구국가대표 감독으로 절차에 성실히 임하겠다"면서도 "행정가가 아닌 국가대표 감독이 국정감사에 서는 건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이 되길 바란다"고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끝으로 선 감독은 "감독인 저의 권한과 책임으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낸 특정선수에 대한 비난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한다"며 "모든 것은 내 책임이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