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하라 “전 남자친구가 동영상 유포 협박”…경찰 ‘압수수색’
입력 2018.10.04 (21:41) 수정 2018.10.04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연예인 구하라씨가 교제하던 남자친구와 폭행 문제로 서로 고소전을 벌이고 있는데, 해당 남성을 추가로 고소했습니다.

사생활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을 당했다는 건데요.

경찰이 이 남성의 집과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윤봄이 기자입니다.

[리포트]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 씨가 전 남자친구 최 모 씨와 서로 폭행했다고 주장한 날.

구 씨는 사생활이 담긴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는 협박도 함께 당했다며 최 씨를 추가로 고소했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이 같은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최 씨의 집과 직장, 자동차를 압수수색한 경찰은 최 씨의 휴대전화와 이동식 저장장치 등도 확보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최 씨가 관련 동영상을 구 씨에게 보냈는지, 또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경찰은 또 조만간 최 씨를 불러 협박과 강요,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할 예정입니다.

구 씨 측 주장에 대해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는 이번 사건을 단순 협박이 아닌 "성폭력" 가해라는 점에 무게를 두고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피해 신고가 쉽지 않았을 구 씨의 입장을 이해하고 지지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효린/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 "피해를 경험한 사람, 당사자도 협박 사실을 바로 공론화한다거나 알리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판단이 되고..."]

이에 대해 최 씨 변호인 측은 "구 씨에게 영상을 보낸 건 맞지만 협박 의도는 없었고, 추가로 유포하지도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구하라 “전 남자친구가 동영상 유포 협박”…경찰 ‘압수수색’
    • 입력 2018-10-04 21:43:07
    • 수정2018-10-04 21:50:54
    뉴스 9
[앵커]

연예인 구하라씨가 교제하던 남자친구와 폭행 문제로 서로 고소전을 벌이고 있는데, 해당 남성을 추가로 고소했습니다.

사생활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을 당했다는 건데요.

경찰이 이 남성의 집과 휴대전화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윤봄이 기자입니다.

[리포트]

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 씨가 전 남자친구 최 모 씨와 서로 폭행했다고 주장한 날.

구 씨는 사생활이 담긴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는 협박도 함께 당했다며 최 씨를 추가로 고소했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이 같은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최 씨의 집과 직장, 자동차를 압수수색한 경찰은 최 씨의 휴대전화와 이동식 저장장치 등도 확보해 분석하고 있습니다.

최 씨가 관련 동영상을 구 씨에게 보냈는지, 또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경찰은 또 조만간 최 씨를 불러 협박과 강요,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할 예정입니다.

구 씨 측 주장에 대해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는 이번 사건을 단순 협박이 아닌 "성폭력" 가해라는 점에 무게를 두고 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피해 신고가 쉽지 않았을 구 씨의 입장을 이해하고 지지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효린/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 "피해를 경험한 사람, 당사자도 협박 사실을 바로 공론화한다거나 알리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판단이 되고..."]

이에 대해 최 씨 변호인 측은 "구 씨에게 영상을 보낸 건 맞지만 협박 의도는 없었고, 추가로 유포하지도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