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채용비리 지시’ 혐의 신한지주 조용병 회장 소환 조사
입력 2018.10.04 (23:34) 수정 2018.10.05 (06:05) 사회
신한은행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신한금융지주 조용병 회장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2015년부터 2년 동안 신한은행장으로 재직했던 조 회장을 그제(3일) 비공개 소환해 밤늦게까지 조사했습니다.

조 회장은 2015년과 2016년 진행된 신한은행 신입사원 채용과정에서 국회의원과 금융권 고위 관계자 등 외부 유력인사의 자녀와 회사 내부 임직원의 자녀에게 부당한 특혜를 주도록 인사 담당 실무자들에게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당시 인사 실무를 총괄했던 신한은행 인사부장 출신 간부 2명을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했으며, 검찰은 이들이 특혜를 줄 이른바 '특이자 명단'을 관리하면서 조직적으로 채용 비리를 저질렀다고 공소장에 밝혔습니다.

검찰은 신한 측이 의도적으로 높은 점수를 주거나, 부당하게 남녀 채용 비율을 맞추는 등 채용 비리에 해당하는 것으로 볼 수 있는 합격자를 90여 명 가량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조 회장에 대한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며, 조 회장을 끝으로 신한은행 채용비리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이후 신한카드와 신한생명 등 금감원이 수사 의뢰한 다른 계열사의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 검찰, ‘채용비리 지시’ 혐의 신한지주 조용병 회장 소환 조사
    • 입력 2018-10-04 23:34:16
    • 수정2018-10-05 06:05:54
    사회
신한은행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신한금융지주 조용병 회장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2015년부터 2년 동안 신한은행장으로 재직했던 조 회장을 그제(3일) 비공개 소환해 밤늦게까지 조사했습니다.

조 회장은 2015년과 2016년 진행된 신한은행 신입사원 채용과정에서 국회의원과 금융권 고위 관계자 등 외부 유력인사의 자녀와 회사 내부 임직원의 자녀에게 부당한 특혜를 주도록 인사 담당 실무자들에게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당시 인사 실무를 총괄했던 신한은행 인사부장 출신 간부 2명을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했으며, 검찰은 이들이 특혜를 줄 이른바 '특이자 명단'을 관리하면서 조직적으로 채용 비리를 저질렀다고 공소장에 밝혔습니다.

검찰은 신한 측이 의도적으로 높은 점수를 주거나, 부당하게 남녀 채용 비율을 맞추는 등 채용 비리에 해당하는 것으로 볼 수 있는 합격자를 90여 명 가량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조 회장에 대한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며, 조 회장을 끝으로 신한은행 채용비리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이후 신한카드와 신한생명 등 금감원이 수사 의뢰한 다른 계열사의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