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다스 실소유주·뇌물 혐의’ MB 1심 징역, 15년·벌금 130억 원
“대단히 실망스러워”…MB측, 선고 결과 불만 표출
입력 2018.10.05 (19:05) 수정 2018.10.05 (19:45) 사회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법원의 1심 선고에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1심에서 징역 15년형과 함께 벌금 130억 원을 선고받은 이 전 대통령 측 강훈 변호사는 오늘(5일) 선고 직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대단히 실망스러운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강 변호사는 "우리는 다스와 삼성 부분에 대해 상당한 반박 물증을 제시했다고 생각했는데 전혀 받아들이지 않아 대단히 실망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설립자본금을 송금한 게 아니라는 증거를 제시했는데도 재판부가 김성우 전 사장 등의 말을 타당하다고 받아들였다"고 유감을 표했습니다.

무죄가 선고된 부분에 대해서는 "법리적으로 문제 되는 부분들"이라며 "실제 대부분 다 무죄가 예상된 부분이라 유죄 부분이 더 아프게 느껴진다"고 밝혔습니다.

항소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말할게 없다며, 이 전 대통령과 다시 이야기를 나누고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검찰은 1심 선고가 나온 뒤 "최종적으로 법과 상식에 부합하는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무죄 부분에 대해 판결문을 검토한 후 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단히 실망스러워”…MB측, 선고 결과 불만 표출
    • 입력 2018-10-05 19:05:50
    • 수정2018-10-05 19:45:03
    사회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법원의 1심 선고에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1심에서 징역 15년형과 함께 벌금 130억 원을 선고받은 이 전 대통령 측 강훈 변호사는 오늘(5일) 선고 직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대단히 실망스러운 결과"라고 밝혔습니다.

강 변호사는 "우리는 다스와 삼성 부분에 대해 상당한 반박 물증을 제시했다고 생각했는데 전혀 받아들이지 않아 대단히 실망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 전 대통령이 다스 설립자본금을 송금한 게 아니라는 증거를 제시했는데도 재판부가 김성우 전 사장 등의 말을 타당하다고 받아들였다"고 유감을 표했습니다.

무죄가 선고된 부분에 대해서는 "법리적으로 문제 되는 부분들"이라며 "실제 대부분 다 무죄가 예상된 부분이라 유죄 부분이 더 아프게 느껴진다"고 밝혔습니다.

항소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말할게 없다며, 이 전 대통령과 다시 이야기를 나누고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검찰은 1심 선고가 나온 뒤 "최종적으로 법과 상식에 부합하는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무죄 부분에 대해 판결문을 검토한 후 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