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양천구 음식점으로 승용차 돌진…“운전 미숙 때문”
입력 2018.10.07 (00:59) 수정 2018.10.07 (06:20) 사회
어제(6일) 저녁 6시 반 쯤 서울 양천구에서 53살 여성 이 모 씨가 몰던 승용차가 음식점으로 돌진했습니다.

이 사고로 해당 음식점의 유리창이 산산조각 나고 이 씨 차량 앞부분이 파손됐습니다.

또 사고 현장에 있던 종업원 등 4명이 경미한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을 찾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양천경찰서는 사고 경위를 조사한 후 운전자 이 씨를 귀가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씨가 "가게 앞에서 오토바이를 피하려다가 운전 미숙으로 브레이크와 액셀을 헷갈려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습니다.
  • 서울 양천구 음식점으로 승용차 돌진…“운전 미숙 때문”
    • 입력 2018-10-07 00:59:54
    • 수정2018-10-07 06:20:52
    사회
어제(6일) 저녁 6시 반 쯤 서울 양천구에서 53살 여성 이 모 씨가 몰던 승용차가 음식점으로 돌진했습니다.

이 사고로 해당 음식점의 유리창이 산산조각 나고 이 씨 차량 앞부분이 파손됐습니다.

또 사고 현장에 있던 종업원 등 4명이 경미한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을 찾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양천경찰서는 사고 경위를 조사한 후 운전자 이 씨를 귀가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씨가 "가게 앞에서 오토바이를 피하려다가 운전 미숙으로 브레이크와 액셀을 헷갈려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