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천500조 가계부채 2금융권·취약계층부터 부실화 조짐
입력 2018.10.07 (10:31) 수정 2018.10.07 (10:54) 경제
1천500조 원에 달하는 가계부채가 저소득층과 노인, 청년 등 취약계층과 제2금융권을 중심으로 부실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오늘(7일) 국회 정무위원회 민주평화당 장병완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금융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이 올해 들어 오름세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올해 6월 말 기준 전(全) 금융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0.73%로 지난해 말의 0.64%보다 0.09%포인트, 1년 전인 지난해 6월의 0.70%보다 0.03%포인트 올랐습니다.

연말에 부실채권을 상각하는 금융권의 관행상 지난해 말 대비 연체율이 오르는 것은 일반적이나 지난해 동기 대비 연체율이 오르는 것은 부실화를 알리는 신호입니다.

2016년 6월 전 금융권 연체율은 0.83%였습니다. 즉 2017년 6월로 가면서 0.13%포인트나 떨어졌던 연체율이 올해는 오름세로 전환한 것입니다.

업권별로 보면 상대적으로 신용이 취약한 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2금융권에서 연체율이 더 많이 올랐습니다.

은행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작년 6월과 올해 6월 연체율이 0.25%로 같았지만 같은 기간 보험은 0.49%에서 0.54%로, 상호금융은 1.38%에서 1.42%로 올랐습니다.

특히 저신용자들이 집중되는 저축은행은 4.34%에서 4.80%로, 여신전문금융사는 3.33%에서 3.62%로 뛰었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7월 말 기준 대부업 상위 20개사의 연체율은 6.3%로 작년 말 대비 0.9%포인트 올랐습니다.

특히 60세 이상 남성 연체율이 무려 9.8%에 달했는데 지난해 말 기준 6.2%였던 연체율이 3.6%포인트 오른 것입니다. 이렇다 할 소득이 없는 60대 이상 가장들이 기존 금융권 대출이 막히자 대부업체 대출을 받은 후 연체 상황에 이른 것으로 추정됩니다.

19세 이상 30세 미만 남성의 연체율도 7월 말 기준 8.4%나 된다.

금융권의 서민금융상품에서도 같은 현상이 나타납니다. 은행권의 서민금융상품인 새희망홀씨 대출의 연체율은 올해 6월 말 기준 2.5%로 2016년 말 2.2%, 2017년 말 2.3%에 이어 오름세입니다.

미소금융의 7월 말 기준 연체율은 4.6%로 지난해 말의 3.9% 대비 0.7%포인트 올랐습니다.

햇살론의 대위변제율 역시 7월 말 기준 8.10%로 지난해 말 5.46% 대비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이런 상황은 올해 집중적으로 나타난 저소득층의 소득·일자리 감소 현상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 1천500조 가계부채 2금융권·취약계층부터 부실화 조짐
    • 입력 2018-10-07 10:31:23
    • 수정2018-10-07 10:54:08
    경제
1천500조 원에 달하는 가계부채가 저소득층과 노인, 청년 등 취약계층과 제2금융권을 중심으로 부실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오늘(7일) 국회 정무위원회 민주평화당 장병완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금융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이 올해 들어 오름세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올해 6월 말 기준 전(全) 금융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0.73%로 지난해 말의 0.64%보다 0.09%포인트, 1년 전인 지난해 6월의 0.70%보다 0.03%포인트 올랐습니다.

연말에 부실채권을 상각하는 금융권의 관행상 지난해 말 대비 연체율이 오르는 것은 일반적이나 지난해 동기 대비 연체율이 오르는 것은 부실화를 알리는 신호입니다.

2016년 6월 전 금융권 연체율은 0.83%였습니다. 즉 2017년 6월로 가면서 0.13%포인트나 떨어졌던 연체율이 올해는 오름세로 전환한 것입니다.

업권별로 보면 상대적으로 신용이 취약한 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2금융권에서 연체율이 더 많이 올랐습니다.

은행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작년 6월과 올해 6월 연체율이 0.25%로 같았지만 같은 기간 보험은 0.49%에서 0.54%로, 상호금융은 1.38%에서 1.42%로 올랐습니다.

특히 저신용자들이 집중되는 저축은행은 4.34%에서 4.80%로, 여신전문금융사는 3.33%에서 3.62%로 뛰었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7월 말 기준 대부업 상위 20개사의 연체율은 6.3%로 작년 말 대비 0.9%포인트 올랐습니다.

특히 60세 이상 남성 연체율이 무려 9.8%에 달했는데 지난해 말 기준 6.2%였던 연체율이 3.6%포인트 오른 것입니다. 이렇다 할 소득이 없는 60대 이상 가장들이 기존 금융권 대출이 막히자 대부업체 대출을 받은 후 연체 상황에 이른 것으로 추정됩니다.

19세 이상 30세 미만 남성의 연체율도 7월 말 기준 8.4%나 된다.

금융권의 서민금융상품에서도 같은 현상이 나타납니다. 은행권의 서민금융상품인 새희망홀씨 대출의 연체율은 올해 6월 말 기준 2.5%로 2016년 말 2.2%, 2017년 말 2.3%에 이어 오름세입니다.

미소금융의 7월 말 기준 연체율은 4.6%로 지난해 말의 3.9% 대비 0.7%포인트 올랐습니다.

햇살론의 대위변제율 역시 7월 말 기준 8.10%로 지난해 말 5.46% 대비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이런 상황은 올해 집중적으로 나타난 저소득층의 소득·일자리 감소 현상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