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9월 세계식량가격 소폭 하락…5월 이후 하락세 유지
입력 2018.10.07 (13:03) 수정 2018.10.07 (13:07) 경제
농림축산식품부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의 9월 세계식량가격지수가 165.4포인트로, 전월(167.6포인트)보다 소폭 하락했다고 오늘(7일) 밝혔습니다.

이로써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지난 5월부터 내림세가 이어졌습니다.

설탕 가격은 상승, 곡물·유제품·유지류 가격은 하락했으며, 육류 가격은 보합세였습니다.

품목별로는 설탕이 전월보다 2.6% 오른 161.4포인트를 기록했습니다.

설탕은 최대 생산국인 브라질에서 가뭄이 발생해 수확량이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43% 낮은 수준이었습니다.

육류는 전월과 비슷한 166.2포인트로, 소고기와 돼지고기 가격은 안정세였으나 양고기와 가금육 가격이 올랐습니다.

돼지고기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신규 발생 및 그에 따른 수입제한으로 수입 수요가 감소했습니다.

곡물은 전월보다 2.8% 하락한 164포인트였습니다.

옥수수가 전월보다 4% 값이 내려 하락 폭이 컸으며, 밀은 러시아의 수출이 꾸준히 늘면서 값이 내렸습니다.

쌀 가격은 3개월 연속 내렸으나 태국 바트화 가치 상승과 필리핀으로의 수출 기대로 인해 하락 폭은 1% 수준이었습니다.

유제품은 전월보다 2.4% 하락한 191.5포인트였으며, 버터·치즈·전지분유 값이 내렸지만, 탈지분유 값은 반등했습니다.

유지류는 전월보다 2.3% 하락한 134.9포인트로, 8개월 연속 하락해 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9월 세계식량가격 소폭 하락…5월 이후 하락세 유지
    • 입력 2018-10-07 13:03:26
    • 수정2018-10-07 13:07:31
    경제
농림축산식품부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의 9월 세계식량가격지수가 165.4포인트로, 전월(167.6포인트)보다 소폭 하락했다고 오늘(7일) 밝혔습니다.

이로써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지난 5월부터 내림세가 이어졌습니다.

설탕 가격은 상승, 곡물·유제품·유지류 가격은 하락했으며, 육류 가격은 보합세였습니다.

품목별로는 설탕이 전월보다 2.6% 오른 161.4포인트를 기록했습니다.

설탕은 최대 생산국인 브라질에서 가뭄이 발생해 수확량이 줄어들었으나 여전히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43% 낮은 수준이었습니다.

육류는 전월과 비슷한 166.2포인트로, 소고기와 돼지고기 가격은 안정세였으나 양고기와 가금육 가격이 올랐습니다.

돼지고기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신규 발생 및 그에 따른 수입제한으로 수입 수요가 감소했습니다.

곡물은 전월보다 2.8% 하락한 164포인트였습니다.

옥수수가 전월보다 4% 값이 내려 하락 폭이 컸으며, 밀은 러시아의 수출이 꾸준히 늘면서 값이 내렸습니다.

쌀 가격은 3개월 연속 내렸으나 태국 바트화 가치 상승과 필리핀으로의 수출 기대로 인해 하락 폭은 1% 수준이었습니다.

유제품은 전월보다 2.4% 하락한 191.5포인트였으며, 버터·치즈·전지분유 값이 내렸지만, 탈지분유 값은 반등했습니다.

유지류는 전월보다 2.3% 하락한 134.9포인트로, 8개월 연속 하락해 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