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근 5년간 농협·수협·산림조합 부당대출 1천349억”
입력 2018.10.07 (14:20) 수정 2018.10.07 (18:58) 경제
지난해 농협, 수협, 산림조합 등이 사실 내용과 달리 대출 한도를 높게 책정하는 등 관련 규정을 위반해 부당대출을 한 금액이 5년 내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포항 북구)이 농업정책보험금융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농협, 수협, 산림조합에서 부당대출로 적발된 총액이 1천349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농협 부당대출 총액이 1천191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산림조합(84억 원), 수협(70억 원) 순이었습니다.

적발유형별로 대출기관이 관련 규정을 위반해 부당대출을 한 금액이 439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사업자가 정책사업 목적 외로 대출금을 부당사용한 금액이 377억 원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구체적인 사례 중에는 지난해 2월 농협에서 노지 채소를 1.6㏊ 재배해 2천300만 원밖에 대출해줄 수 없는 사람에게 재배 면적을 8㏊로 등록해 1억 원을 대출해준 경우가 있었습니다.

농협이 관련 규정을 위반해 부당대출을 한 금액은 지난해 84억 원으로 지난 5년 중 가장 높았습니다.

수협과 산림조합 역시 대출 한도를 높게 책정하는 등 관련 규정 위반으로 부당대출한 금액이 각각 9억 원과 7억 원으로 지난 5년 중 최고액을 기록했습니다.
  • “최근 5년간 농협·수협·산림조합 부당대출 1천349억”
    • 입력 2018-10-07 14:20:18
    • 수정2018-10-07 18:58:36
    경제
지난해 농협, 수협, 산림조합 등이 사실 내용과 달리 대출 한도를 높게 책정하는 등 관련 규정을 위반해 부당대출을 한 금액이 5년 내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포항 북구)이 농업정책보험금융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농협, 수협, 산림조합에서 부당대출로 적발된 총액이 1천349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농협 부당대출 총액이 1천191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산림조합(84억 원), 수협(70억 원) 순이었습니다.

적발유형별로 대출기관이 관련 규정을 위반해 부당대출을 한 금액이 439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사업자가 정책사업 목적 외로 대출금을 부당사용한 금액이 377억 원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구체적인 사례 중에는 지난해 2월 농협에서 노지 채소를 1.6㏊ 재배해 2천300만 원밖에 대출해줄 수 없는 사람에게 재배 면적을 8㏊로 등록해 1억 원을 대출해준 경우가 있었습니다.

농협이 관련 규정을 위반해 부당대출을 한 금액은 지난해 84억 원으로 지난 5년 중 가장 높았습니다.

수협과 산림조합 역시 대출 한도를 높게 책정하는 등 관련 규정 위반으로 부당대출한 금액이 각각 9억 원과 7억 원으로 지난 5년 중 최고액을 기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