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양 저유소 화재 17시간 만에 진화
입력 2018.10.08 (06:59) 수정 2018.10.08 (07: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금 전에 보셨듯이 불은 자정을 넘겨 오늘 새벽에야 진화됐는데요,

화재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해 보다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정새배 기자, 원래 어제 예상됐던 것보다는 불이 좀 더 늦게 꺼졌는데, 지금 그곳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약 두 시간 전인 오늘 새벽 4시 쯤에 소방 당국이 화재가 완전히 진압됐다고 밝혔는데요,

그보다 앞서 새벽 2시 46분에 1차 진화 작업이 마무리 되면서 지금은 대부분의 장비와 인력이 철수한 상태입니다.

불이 난 지 17시간 만에 진화 작업이 끝난 건데요,

당초 어제 저녁 브리핑 때까지만 해도 자정을 넘기기 전에 진화가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됐는데 그보다 좀 더 늦어진 겁니다.

불이 난 탱크에는 440만 리터의 휘발유가 들어 있었는데, 소방 당국은 어제 낮부터 이 휘발유를 주변 탱크로 빼내는 작업을 벌였는데요,

이 작업에 예상보다 많은 시간이 걸리면서 진화 작업이 지체됐습니다.

소방 당국은 자정부터 유류 화재를 진압할 때 쓰는 거품 용액을 일제히 쏟아 붓는 방법으로 진화를 본격 시작했는데요,

불이 한 번에 꺼지지 않고 탱크 안의 열기로 계속해서 붙었다 꺼졌다를 반복하면서 최종 진화에는 다소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앵커]

오랜 시간 불이 계속되면서 유독가스에 대한 우려도 이어졌는데, 현장에서도 어려움이 느껴지나요?

[기자]

네, 대량의 휘발유가 불에 타면서 매캐한 연기가 계속해서 뿜어져 나왔는데요.

제가 어제 저녁부터 밤새 현장에 나와 있었는데 특별히 목이 아프거나하는 증상을 느끼지는 못했습니다.

밤이 되고 기온이 내려가면서 화재로 인한 유독 물질이 지상으로 내려오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 되기도 했는데요,

일단 현장 관계자들은 휘발유가 타면서 매연이 뿜어져 나오기는 하지만 심각한 독성 물질이 나오는 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공중으로 날아갔기 때문에 특별히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경찰과 소방, 유관 기관은 일단 날이 밝는대로 본격적인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고양 화재 현장에서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고양 저유소 화재 17시간 만에 진화
    • 입력 2018-10-08 07:02:26
    • 수정2018-10-08 07:52:51
    뉴스광장
[앵커]

조금 전에 보셨듯이 불은 자정을 넘겨 오늘 새벽에야 진화됐는데요,

화재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해 보다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정새배 기자, 원래 어제 예상됐던 것보다는 불이 좀 더 늦게 꺼졌는데, 지금 그곳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약 두 시간 전인 오늘 새벽 4시 쯤에 소방 당국이 화재가 완전히 진압됐다고 밝혔는데요,

그보다 앞서 새벽 2시 46분에 1차 진화 작업이 마무리 되면서 지금은 대부분의 장비와 인력이 철수한 상태입니다.

불이 난 지 17시간 만에 진화 작업이 끝난 건데요,

당초 어제 저녁 브리핑 때까지만 해도 자정을 넘기기 전에 진화가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됐는데 그보다 좀 더 늦어진 겁니다.

불이 난 탱크에는 440만 리터의 휘발유가 들어 있었는데, 소방 당국은 어제 낮부터 이 휘발유를 주변 탱크로 빼내는 작업을 벌였는데요,

이 작업에 예상보다 많은 시간이 걸리면서 진화 작업이 지체됐습니다.

소방 당국은 자정부터 유류 화재를 진압할 때 쓰는 거품 용액을 일제히 쏟아 붓는 방법으로 진화를 본격 시작했는데요,

불이 한 번에 꺼지지 않고 탱크 안의 열기로 계속해서 붙었다 꺼졌다를 반복하면서 최종 진화에는 다소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앵커]

오랜 시간 불이 계속되면서 유독가스에 대한 우려도 이어졌는데, 현장에서도 어려움이 느껴지나요?

[기자]

네, 대량의 휘발유가 불에 타면서 매캐한 연기가 계속해서 뿜어져 나왔는데요.

제가 어제 저녁부터 밤새 현장에 나와 있었는데 특별히 목이 아프거나하는 증상을 느끼지는 못했습니다.

밤이 되고 기온이 내려가면서 화재로 인한 유독 물질이 지상으로 내려오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 되기도 했는데요,

일단 현장 관계자들은 휘발유가 타면서 매연이 뿜어져 나오기는 하지만 심각한 독성 물질이 나오는 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공중으로 날아갔기 때문에 특별히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경찰과 소방, 유관 기관은 일단 날이 밝는대로 본격적인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고양 화재 현장에서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