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류 스타 소장품 경매…태국팬 열광
입력 2018.10.08 (07:22) 수정 2018.10.08 (07:2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동남아 한류의 중심지 태국에서 수교 60주년을 맞아 다양한 한류 문화 행사가 펼쳐졌습니다.

특히 한류 스타들의 소장품 경매가 있었는데 태국 팬들의 열기가 뜨거웠다고 합니다.

방콕 유석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과 태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방콕에서 열린 한류 스타들의 소장품 경매.

인기 케이팝 가수들과 한국 배우 170여 명의 소장품을 얻기 위한 태국 팬들의 경쟁이 뜨겁습니다.

["4000밧. 4050밧."]

10대 아이돌 멤버가 입던 이 교복은 태국 돈 6천 밧, 우리돈 20만 원이 넘는 돈에 낙찰됐습니다.

[꾼시리 워라꾼/한류스타 교복 낙찰자 : "다른 셔츠와 비교하면 가격이 비쌀 수 있지만 제가 좋아하는 연예인이기 때문에 아깝지 않습니다."]

이번 한류 스타들의 소장품 경매와 기부 행사를 통해 모은 돈은 전액 태국 불우 청소년 시설에 기증됩니다.

온라인을 통해 선발된 태국 한류 팬 백 명이 한복을 입고 단체 군무를 펼칩니다.

드라마를 통해 봤던 한국의 전통의상을 직접 입고 전통 춤도 따라 합니다.

[깐야깐 땅남찟시리/군무 참가자 : "한복을 두번째 입어보는데 한복도 인상적이지만 한국에 대한 다른 것들도 관심이 생겼어요."]

매년 50여건의 K팝 콘서트와 팬미팅이 열리는 태국은 동남아 한류의 중심지입니다.

[강연경/주태국 한국문화원장 : "극성 팬들 때문에 오히려 공항의 혼잡이라든지 그런것까지 얘기되고 있을 정도로 한국을 사랑해주시는 태국 팬분들이 굉장이 많고요."]

한류 열풍을 한국 관광으로 연결시키기 위한 한국 관광 대전도 열렸습니다.

지난해 우리나라를 찾은 태국 관광객들만 50만 명에 육박하는 등 동남아 한류 열풍이 연관 산업으로도 확장되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유석조입니다.
  • 한류 스타 소장품 경매…태국팬 열광
    • 입력 2018-10-08 07:25:46
    • 수정2018-10-08 07:29:48
    뉴스광장
[앵커]

동남아 한류의 중심지 태국에서 수교 60주년을 맞아 다양한 한류 문화 행사가 펼쳐졌습니다.

특히 한류 스타들의 소장품 경매가 있었는데 태국 팬들의 열기가 뜨거웠다고 합니다.

방콕 유석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과 태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방콕에서 열린 한류 스타들의 소장품 경매.

인기 케이팝 가수들과 한국 배우 170여 명의 소장품을 얻기 위한 태국 팬들의 경쟁이 뜨겁습니다.

["4000밧. 4050밧."]

10대 아이돌 멤버가 입던 이 교복은 태국 돈 6천 밧, 우리돈 20만 원이 넘는 돈에 낙찰됐습니다.

[꾼시리 워라꾼/한류스타 교복 낙찰자 : "다른 셔츠와 비교하면 가격이 비쌀 수 있지만 제가 좋아하는 연예인이기 때문에 아깝지 않습니다."]

이번 한류 스타들의 소장품 경매와 기부 행사를 통해 모은 돈은 전액 태국 불우 청소년 시설에 기증됩니다.

온라인을 통해 선발된 태국 한류 팬 백 명이 한복을 입고 단체 군무를 펼칩니다.

드라마를 통해 봤던 한국의 전통의상을 직접 입고 전통 춤도 따라 합니다.

[깐야깐 땅남찟시리/군무 참가자 : "한복을 두번째 입어보는데 한복도 인상적이지만 한국에 대한 다른 것들도 관심이 생겼어요."]

매년 50여건의 K팝 콘서트와 팬미팅이 열리는 태국은 동남아 한류의 중심지입니다.

[강연경/주태국 한국문화원장 : "극성 팬들 때문에 오히려 공항의 혼잡이라든지 그런것까지 얘기되고 있을 정도로 한국을 사랑해주시는 태국 팬분들이 굉장이 많고요."]

한류 열풍을 한국 관광으로 연결시키기 위한 한국 관광 대전도 열렸습니다.

지난해 우리나라를 찾은 태국 관광객들만 50만 명에 육박하는 등 동남아 한류 열풍이 연관 산업으로도 확장되고 있습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유석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