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도연맹 첫 증언…미발굴 사건 밝혀지나
입력 2018.10.08 (07:36) 수정 2018.10.08 (07: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전쟁 중 수십 만명의 민간인 희생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보도 연맹 사건은 아직도 진상 규명이 더디기만 한데요.

그런데 당시 학살 현장 목격자의 의미있는 공개 증언이 나왔습니다.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무 것도 씌여지지 않은 비석, 이른바 백비 앞에서 86살의 서상일 할아버지가 68년 만에 뼈아픈 고백을 털어놓습니다.

서 할아버지는 1950년 7월 군경이 대구의 한 광산에서 민간인들을 집단 처형하는 보도 연맹 사건을 목격했습니다.

심지어 강압에 못이겨 6구의 시신을 묻었다고 증언합니다.

[서상일/보도연맹 학살 목격자 : "(희생자들의) 얼굴과 시신을 보고 내가 묻은 것이 지금도 생각이 나고 영혼이라도 참 좋은데 가고 위령비라도 세워가지고 역사에남도록(하고 싶어요)."]

당시 부녀자 등 최소 3백여 명이 집단 처형됐는데 중석을 캐던 노동자들도 갇혀 지냈고 일부는 열흘 가까이 시신을 묻는데 동원됐다고 서 할아버지는 설명합니다.

과거 진실화해위원회가 밝혀낸 보도연맹 사건 168건에 포함되지 않은 현장입니다.

[서상일/보도연맹 학살 목격자 : "처음에는 인위적으로 묻었고 그 다음에는 발파를 해서 묻었고 (시신이 많아)묻다가 안되니까 3단계 석축을 쌓아가지고 결국 묻었다 이거야."]

이렇게 아직도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사건이 얼마나 더 있을 지 가늠조차 안되지만 정부의 진상규명 활동은 사실상 중단된 상황,

대신 고령의 유족들이 직접 비극의 현장에 백비를 세워가며 가슴 아픈 역사를 알리고 있습니다.

[권미혁/의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 "(민간인 학살 같은)생명 훼손이나 인권 침해 문제를 국가가 의지를 가지고 바로잡는 것이 또 하나의 중요한 정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국가 권력에 가족을 잃고도 평생 죄인처럼 숨죽이고 살았던 유족들은 외롭게 죽음의 진실을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보도연맹 첫 증언…미발굴 사건 밝혀지나
    • 입력 2018-10-08 07:39:47
    • 수정2018-10-08 07:50:49
    뉴스광장
[앵커]

한국전쟁 중 수십 만명의 민간인 희생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보도 연맹 사건은 아직도 진상 규명이 더디기만 한데요.

그런데 당시 학살 현장 목격자의 의미있는 공개 증언이 나왔습니다.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무 것도 씌여지지 않은 비석, 이른바 백비 앞에서 86살의 서상일 할아버지가 68년 만에 뼈아픈 고백을 털어놓습니다.

서 할아버지는 1950년 7월 군경이 대구의 한 광산에서 민간인들을 집단 처형하는 보도 연맹 사건을 목격했습니다.

심지어 강압에 못이겨 6구의 시신을 묻었다고 증언합니다.

[서상일/보도연맹 학살 목격자 : "(희생자들의) 얼굴과 시신을 보고 내가 묻은 것이 지금도 생각이 나고 영혼이라도 참 좋은데 가고 위령비라도 세워가지고 역사에남도록(하고 싶어요)."]

당시 부녀자 등 최소 3백여 명이 집단 처형됐는데 중석을 캐던 노동자들도 갇혀 지냈고 일부는 열흘 가까이 시신을 묻는데 동원됐다고 서 할아버지는 설명합니다.

과거 진실화해위원회가 밝혀낸 보도연맹 사건 168건에 포함되지 않은 현장입니다.

[서상일/보도연맹 학살 목격자 : "처음에는 인위적으로 묻었고 그 다음에는 발파를 해서 묻었고 (시신이 많아)묻다가 안되니까 3단계 석축을 쌓아가지고 결국 묻었다 이거야."]

이렇게 아직도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사건이 얼마나 더 있을 지 가늠조차 안되지만 정부의 진상규명 활동은 사실상 중단된 상황,

대신 고령의 유족들이 직접 비극의 현장에 백비를 세워가며 가슴 아픈 역사를 알리고 있습니다.

[권미혁/의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 "(민간인 학살 같은)생명 훼손이나 인권 침해 문제를 국가가 의지를 가지고 바로잡는 것이 또 하나의 중요한 정의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국가 권력에 가족을 잃고도 평생 죄인처럼 숨죽이고 살았던 유족들은 외롭게 죽음의 진실을 찾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