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경화 장관, 지난달 위안부재단 ‘연내해산’ 방침 전달”
입력 2018.10.08 (09:20) 수정 2018.10.08 (09:21) 국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초 한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재단'을 올해 안에 해산할 방침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는 복수의 한일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강 장관이 지난달 1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고노 일본 외무상과 회담할 때 화해·치유 재단의 연내 해산 계획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재단 해산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하는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조기 방일을 요청했고, 강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은 재단 해산 후가 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아베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할 때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국민의 반대로 화해·치유 재단이 정상적인 기능을 못 하고 고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해산을 시사했습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이 당시에도 아베 총리에게 재단의 연내 해산 방침에 대해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화해·치유 재단은 박근혜 정부 시절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2016년 7월 출범해 일본이 출연한 10억엔과 우리 돈 100억 원 가량으로 피해자와 그 유족에 대한 치유금 지급 사업을 해왔습니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재검토를 진행한 끝에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을 전액 정부예산으로 충당키로 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강경화 장관, 지난달 위안부재단 ‘연내해산’ 방침 전달”
    • 입력 2018-10-08 09:20:18
    • 수정2018-10-08 09:21:14
    국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초 한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재단'을 올해 안에 해산할 방침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는 복수의 한일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강 장관이 지난달 1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고노 일본 외무상과 회담할 때 화해·치유 재단의 연내 해산 계획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재단 해산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하는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조기 방일을 요청했고, 강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은 재단 해산 후가 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아베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할 때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국민의 반대로 화해·치유 재단이 정상적인 기능을 못 하고 고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해산을 시사했습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이 당시에도 아베 총리에게 재단의 연내 해산 방침에 대해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화해·치유 재단은 박근혜 정부 시절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2016년 7월 출범해 일본이 출연한 10억엔과 우리 돈 100억 원 가량으로 피해자와 그 유족에 대한 치유금 지급 사업을 해왔습니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재검토를 진행한 끝에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을 전액 정부예산으로 충당키로 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