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콩레이’ 직격탄 맞은 영덕…처참한 피해 현장
입력 2018.10.08 (09:37) 수정 2018.10.08 (09:4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태풍 '콩레이'가 휩쓸고 간 자리에 물이 빠지면서 특히 피해가 집중됐던 동해안 영덕 지역의 처참한 모습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가늠할 수 없는 피해에 한숨만 짓고 있습니다.

오아영 기자가 수해현장을 직접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태풍 '콩레이'가 빠져나간 경북 영덕에는 큰 상처가 남았습니다.

집 안이 온통 흙탕물로 뒤덮였습니다.

연신 물을 퍼 나르고, 물건을 꺼내 씻어보지만, 이미 대부분 못 쓰게 됐습니다.

황급히 대피했다 돌아온 집주인은 할말을 잃었습니다.

[김석출/경북 영덕군 강구면 : "저 방에 쌀 3포대, 콩가루, 고추 30근이 다 젖었고 장롱도 다 젖어서 꺼내야 하고, 이불도 다 젖었고..."]

수족관도 흙으로 가득 찼습니다.

생선을 모두 쓰레기 통에 넣는 상인은 참담한 마음을 숨길 수 없습니다.

[박승호/강구시장 상인 : "수족관도 꽤 나가고요. 한 삼백만 원 나가고, 이게 한 이백 몇 십만 원, 물건도 죽고..."]

2미터까지 물에 잠겼던 영덕 강구시장입니다.

물이 빠진 자리는 진흙과 상인들이 내 놓은 못 쓰는 물건들로 쑥대밭이 됐습니다.

할인행사를 앞두고 물건을 가득 쌓아뒀던 마트 직원은 막막하기만 합니다.

[김월선/마트 직원 : "뭐 어떻게 해아 할지도 모르겠고 이런 냉장고 6대가 떠내려 갔다니까요. 저 앞으로..."]

학교의 인조잔디 운동장은 갯벌처럼 변했고, 진흙을 뒤집어 쓴 집기도구들을 치우느라 휴일에도 교직원이 총동원됐습니다.

[김진훈/강구정보고등학교 교감 : "무릎까지 물이 차서 지금 1층 전체 서류함이나 거의 컴퓨터나 이런 것은 물에 잠겨서 못 쓰고요."]

폭우에 떠밀려온 쓰레기는 인근 항구를 뒤덮었습니다.

태풍에 어선을 잃은 선주는 대목인 대게철을 한 달 여 앞두고 눈앞이 캄캄합니다.

[이영광/선주 : "내 모든 재산을 걸고 투자해놨는데 바다에 또 어구, 고기 잡는다고 망 뿌려놓은 것도 하나도 건질 수도 없고..."]

생활 터전과 생계수단 마저 휩쓸어 가버린 태풍 '콩레이', 피해주민들의 한숨만 깊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아영입니다.
  • 태풍 ‘콩레이’ 직격탄 맞은 영덕…처참한 피해 현장
    • 입력 2018-10-08 09:39:41
    • 수정2018-10-08 09:43:12
    930뉴스
[앵커]

태풍 '콩레이'가 휩쓸고 간 자리에 물이 빠지면서 특히 피해가 집중됐던 동해안 영덕 지역의 처참한 모습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가늠할 수 없는 피해에 한숨만 짓고 있습니다.

오아영 기자가 수해현장을 직접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태풍 '콩레이'가 빠져나간 경북 영덕에는 큰 상처가 남았습니다.

집 안이 온통 흙탕물로 뒤덮였습니다.

연신 물을 퍼 나르고, 물건을 꺼내 씻어보지만, 이미 대부분 못 쓰게 됐습니다.

황급히 대피했다 돌아온 집주인은 할말을 잃었습니다.

[김석출/경북 영덕군 강구면 : "저 방에 쌀 3포대, 콩가루, 고추 30근이 다 젖었고 장롱도 다 젖어서 꺼내야 하고, 이불도 다 젖었고..."]

수족관도 흙으로 가득 찼습니다.

생선을 모두 쓰레기 통에 넣는 상인은 참담한 마음을 숨길 수 없습니다.

[박승호/강구시장 상인 : "수족관도 꽤 나가고요. 한 삼백만 원 나가고, 이게 한 이백 몇 십만 원, 물건도 죽고..."]

2미터까지 물에 잠겼던 영덕 강구시장입니다.

물이 빠진 자리는 진흙과 상인들이 내 놓은 못 쓰는 물건들로 쑥대밭이 됐습니다.

할인행사를 앞두고 물건을 가득 쌓아뒀던 마트 직원은 막막하기만 합니다.

[김월선/마트 직원 : "뭐 어떻게 해아 할지도 모르겠고 이런 냉장고 6대가 떠내려 갔다니까요. 저 앞으로..."]

학교의 인조잔디 운동장은 갯벌처럼 변했고, 진흙을 뒤집어 쓴 집기도구들을 치우느라 휴일에도 교직원이 총동원됐습니다.

[김진훈/강구정보고등학교 교감 : "무릎까지 물이 차서 지금 1층 전체 서류함이나 거의 컴퓨터나 이런 것은 물에 잠겨서 못 쓰고요."]

폭우에 떠밀려온 쓰레기는 인근 항구를 뒤덮었습니다.

태풍에 어선을 잃은 선주는 대목인 대게철을 한 달 여 앞두고 눈앞이 캄캄합니다.

[이영광/선주 : "내 모든 재산을 걸고 투자해놨는데 바다에 또 어구, 고기 잡는다고 망 뿌려놓은 것도 하나도 건질 수도 없고..."]

생활 터전과 생계수단 마저 휩쓸어 가버린 태풍 '콩레이', 피해주민들의 한숨만 깊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아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