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세보증금만 40억 원”…강남 상지리츠빌·마크힐스 전국 최고
입력 2018.10.08 (10:29) 수정 2018.10.08 (10:30) 경제
전세 보증금이 가장 비싼 아파트는 서울 강남구 상지리츠빌카일룸과 마크힐스이스트윙으로 보증금이 약 4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8일)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아파트 단지별 전세보증금 현황'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지리츠빌카일룸 전용면적 237.74㎡는 2월, 40억 원에 계약됐습니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 마크힐스이스트윙 전용 192.86㎡도 지난해 10월 보증금 40억 원에 계약이 진행됐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계약된 전세 아파트 중 실거래가 신고가 이뤄진 단지를 대상으로 한 것입니다.

전세보증금 3위는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200.59㎡로 보증금이 37억 원이었습니다.

다음으로 성동구 성수동1가 갤러리아 포레 전용 217.86㎡가 35억 원,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235.31㎡와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1차 전용 244.66㎡의 전세가 각각 33억 원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전세보증금이 가장 낮은 단지는 충북 영동군의 훼미리타운 33㎡로 보증금이 200만 원에 불과했고 경기 시흥시 부국미산아파트 41.13㎡ 등 17곳이 300만 원 선으로 조사됐습니다.

김상훈 의원은 "최근 서울 집값이 급등하면서 전셋값 또한 동반 상승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며 "관계부처는 이사 철 전세 수요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세보증금만 40억 원”…강남 상지리츠빌·마크힐스 전국 최고
    • 입력 2018-10-08 10:29:20
    • 수정2018-10-08 10:30:01
    경제
전세 보증금이 가장 비싼 아파트는 서울 강남구 상지리츠빌카일룸과 마크힐스이스트윙으로 보증금이 약 4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8일)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아파트 단지별 전세보증금 현황'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지리츠빌카일룸 전용면적 237.74㎡는 2월, 40억 원에 계약됐습니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 마크힐스이스트윙 전용 192.86㎡도 지난해 10월 보증금 40억 원에 계약이 진행됐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계약된 전세 아파트 중 실거래가 신고가 이뤄진 단지를 대상으로 한 것입니다.

전세보증금 3위는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200.59㎡로 보증금이 37억 원이었습니다.

다음으로 성동구 성수동1가 갤러리아 포레 전용 217.86㎡가 35억 원,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235.31㎡와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 1차 전용 244.66㎡의 전세가 각각 33억 원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전세보증금이 가장 낮은 단지는 충북 영동군의 훼미리타운 33㎡로 보증금이 200만 원에 불과했고 경기 시흥시 부국미산아파트 41.13㎡ 등 17곳이 300만 원 선으로 조사됐습니다.

김상훈 의원은 "최근 서울 집값이 급등하면서 전셋값 또한 동반 상승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며 "관계부처는 이사 철 전세 수요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