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옥시노조 “익산공장 노동자 부당해고 인정…사측 복직 이행 촉구”
입력 2018.10.08 (11:53) 사회
최근 중앙노동위원회가 지난해 11월 해고된 옥시레킷벤키저(이하 옥시) 익산공장 노동자 36명의 복직을 명령한 것을 두고, 옥시 노동자들이 사측의 이행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옥시노조는 오늘(8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가습기 참사와 마찬가지로 이번 정리해고에서도 옥시 사측의 무책임함이 반복됐고 이 때문에 옥시 노동자들이 고통받고 있다"며 "옥시 사측은 중앙노동위원회의 부당해고 복직 결정을 즉각 이행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옥시 사측은 가습기 살균제 사고 여파로 경영이 악화하면서, 수차례에 걸쳐 노동자들에게 일방적인 희망퇴직을 강요하고 익산공장 매각 과정에서 노동자 36명을 무더기 정리해고 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옥시노조는 "사측은 앞서 5월에 부당해고를 인정한 전북지방노동위원회 결정에도 따르지 않고 재심 신청을 했고, 이번 중앙노동위원회 결정에도 불복하며 다시 한 번 행정법원까지 법률 다툼을 이어가려 한다"며 "오는 11일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서 노동위원회 결정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는 옥시 사측의 이중적이고 부도덕한 태도를 국민들에게 폭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옥시노조 문형구 위원장은 "옥시 사측은 시간 끌기와 책임회피로 사태가 심각해진 가습기 참사의 교훈을 되새겨 부당해고에 대한 사과와 중앙노동위원회의 복직 결정을 즉각 이행하라"며 "행정법원까지 간다면 옥시 노동자들을 극한의 상황으로 내모는 것으로 더욱 강력한 투쟁으로 맞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오늘부터 매일 오전 11시 옥시 본사 앞에서 부당해고를 규탄하고 중노위 복직 결정 이행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오는 10일 오전 11시에는 집중 결의대회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또 11일 오전 10시 30분에는 고용노동부 세종시 청사 앞에서 국정감사에 대응하는 집회를 개최할 계획입니다.
  • 옥시노조 “익산공장 노동자 부당해고 인정…사측 복직 이행 촉구”
    • 입력 2018-10-08 11:53:10
    사회
최근 중앙노동위원회가 지난해 11월 해고된 옥시레킷벤키저(이하 옥시) 익산공장 노동자 36명의 복직을 명령한 것을 두고, 옥시 노동자들이 사측의 이행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옥시노조는 오늘(8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가습기 참사와 마찬가지로 이번 정리해고에서도 옥시 사측의 무책임함이 반복됐고 이 때문에 옥시 노동자들이 고통받고 있다"며 "옥시 사측은 중앙노동위원회의 부당해고 복직 결정을 즉각 이행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옥시 사측은 가습기 살균제 사고 여파로 경영이 악화하면서, 수차례에 걸쳐 노동자들에게 일방적인 희망퇴직을 강요하고 익산공장 매각 과정에서 노동자 36명을 무더기 정리해고 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옥시노조는 "사측은 앞서 5월에 부당해고를 인정한 전북지방노동위원회 결정에도 따르지 않고 재심 신청을 했고, 이번 중앙노동위원회 결정에도 불복하며 다시 한 번 행정법원까지 법률 다툼을 이어가려 한다"며 "오는 11일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서 노동위원회 결정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는 옥시 사측의 이중적이고 부도덕한 태도를 국민들에게 폭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옥시노조 문형구 위원장은 "옥시 사측은 시간 끌기와 책임회피로 사태가 심각해진 가습기 참사의 교훈을 되새겨 부당해고에 대한 사과와 중앙노동위원회의 복직 결정을 즉각 이행하라"며 "행정법원까지 간다면 옥시 노동자들을 극한의 상황으로 내모는 것으로 더욱 강력한 투쟁으로 맞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오늘부터 매일 오전 11시 옥시 본사 앞에서 부당해고를 규탄하고 중노위 복직 결정 이행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오는 10일 오전 11시에는 집중 결의대회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또 11일 오전 10시 30분에는 고용노동부 세종시 청사 앞에서 국정감사에 대응하는 집회를 개최할 계획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