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화관에서 만나는 진실’ 실화소재 영화 개봉 잇따라
입력 2018.10.08 (12:31) 수정 2018.10.08 (12:3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금 극장가에는 실화를 바탕으로 하거나 실제 사건에서 영감을 받은 한국영화들이 선보이고 있는데요

우리 사회를 한동안 시끄럽게 했던 실제 사건들, 하지만 그 이면의 진상은 드러나지 않는 안타까움을 스크린에 담았습니다.

영화평론가 송형국 기자가 안내합니다.

[리포트]

[2016년 3월 17일 KBS '뉴스9' : "7살짜리 아들을 차가운 욕실에 가둬놓고 숨지게 한 원영이 사건... 아동학대 가해자들은 훈육 목적이었다고 주장합니다."]

[故 신원영 군 계모 : "말을 잘 안 들어서요."]

영화 속 부모도 아이를 욕실에 가두고 폭행하지만. 증거가 없어 경찰도 어쩔 수 없습니다.

["애 훈육도 정도껏 하셔야죠. 앞으로 이런 일 없도록 부탁드리겠습니다."]

영화가 포착하는 건 인물을 둘러싼 차가운 겨울 공기.

시린 손으로 노동하는 이웃의 주인공이 아이와 손잡을 때 진실의 온도는 한층 따스해진다고 영화는 말합니다.

[이지원/영화 '미쓰백' 감독 : "그 아이들을 지나쳤던 그런 경험을 바탕으로 썼기 때문에, 아마 지금도 많은 분들이 주위에서 그런 아이를 알면서도 지나치는 분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을 해요."]

실제로 올해 신고된 아동학대 만 3천여 건 가운데 가정 내에서 발생한 경우가 80%를 넘지만 신고 자체가 어려운 가족 학대의 현실을 여실히 보여줍니다.

범인 잡는 범죄영화가 아니라 잡은 범인을 놓고 진실을 찾는 영화입니다.

형식적인 수사 탓에 낮은 형량을 받은 흉악범의 실화를 소재로, 출소 후 재범을 막으려는 주인공이 본분을 다하는 모습에 관객들은 응원을 보냅니다.

[김태균/영화 '암수살인' 감독 : "무관심이 만든 비극일 수도 있거든요. 이 영화를 통해서 조금 더 환기시키고 그런 살인범에게 희생돼서 누군가는 죽어 나가는데 우리가 모르면서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하니까..."]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한바탕 떠들썩 하지만, 이면에 자리한 진상은 오히려 묻히고 마는 우리 사회의 풍경이 스크린에 담겼습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영화관에서 만나는 진실’ 실화소재 영화 개봉 잇따라
    • 입력 2018-10-08 12:33:26
    • 수정2018-10-08 12:38:39
    뉴스 12
[앵커]

지금 극장가에는 실화를 바탕으로 하거나 실제 사건에서 영감을 받은 한국영화들이 선보이고 있는데요

우리 사회를 한동안 시끄럽게 했던 실제 사건들, 하지만 그 이면의 진상은 드러나지 않는 안타까움을 스크린에 담았습니다.

영화평론가 송형국 기자가 안내합니다.

[리포트]

[2016년 3월 17일 KBS '뉴스9' : "7살짜리 아들을 차가운 욕실에 가둬놓고 숨지게 한 원영이 사건... 아동학대 가해자들은 훈육 목적이었다고 주장합니다."]

[故 신원영 군 계모 : "말을 잘 안 들어서요."]

영화 속 부모도 아이를 욕실에 가두고 폭행하지만. 증거가 없어 경찰도 어쩔 수 없습니다.

["애 훈육도 정도껏 하셔야죠. 앞으로 이런 일 없도록 부탁드리겠습니다."]

영화가 포착하는 건 인물을 둘러싼 차가운 겨울 공기.

시린 손으로 노동하는 이웃의 주인공이 아이와 손잡을 때 진실의 온도는 한층 따스해진다고 영화는 말합니다.

[이지원/영화 '미쓰백' 감독 : "그 아이들을 지나쳤던 그런 경험을 바탕으로 썼기 때문에, 아마 지금도 많은 분들이 주위에서 그런 아이를 알면서도 지나치는 분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을 해요."]

실제로 올해 신고된 아동학대 만 3천여 건 가운데 가정 내에서 발생한 경우가 80%를 넘지만 신고 자체가 어려운 가족 학대의 현실을 여실히 보여줍니다.

범인 잡는 범죄영화가 아니라 잡은 범인을 놓고 진실을 찾는 영화입니다.

형식적인 수사 탓에 낮은 형량을 받은 흉악범의 실화를 소재로, 출소 후 재범을 막으려는 주인공이 본분을 다하는 모습에 관객들은 응원을 보냅니다.

[김태균/영화 '암수살인' 감독 : "무관심이 만든 비극일 수도 있거든요. 이 영화를 통해서 조금 더 환기시키고 그런 살인범에게 희생돼서 누군가는 죽어 나가는데 우리가 모르면서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하니까..."]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한바탕 떠들썩 하지만, 이면에 자리한 진상은 오히려 묻히고 마는 우리 사회의 풍경이 스크린에 담겼습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