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터폴 총재 ‘실종’…中 “법 위반으로 체포 뒤 조사”
입력 2018.10.08 (12:35) 수정 2018.10.08 (12:3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행방이 파악되지 않던 중국 출신 인터폴 총재에 대해 중국 정부가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공식 확인했습니다.

총재 부인이 "남편이 위험에 처했다"는 기자회견을 연 직후 나온 반응입니다.

파리 양민효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터폴 본부가 있는 프랑스 리옹, 멍훙웨이 인터폴 총재의 부인이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지난달 25일 중국 출장을 간다며, 남편이 집을 나선 직후 '전화를 기다리라' 는 문자와 함께 칼 모양의 이모티콘을 보내왔다며 이를 공개한 겁니다.

멍 총재 부인은 남편이 위험에 처한 게 분명하다며, 국제 사회에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그레이스 멍/'실종' 인터폴 총재 부인 : "남편이 제 눈앞에서 말을 하지 않는 이상 저는 그 어떤 것들도 믿을 수 없습니다."]

멍 총재 부인은 남편의 행방이 파악되지 않자 실종 신고를 했고, 프랑스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었습니다.

부인의 기자회견 직후, 중국 정부가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멍 총재가 법을 위반해 반부패당국인 국가 감찰위원회 조사를 받고 있다는 내용만 짤막하게 밝혔습니다.

중국 공안 출신인 멍 총재는 2016년부터 인터폴 총재를 맡아왔고, 실종 직후엔 정변에 휘말렸을 거란 추측성 보도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한편 인터폴은 멍 총재가 사임 의사를 밝혀왔다며, 다음달 새 총재를 선출하기 전까지 한국인인 김종양 부총재가 대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여배우 판빙빙 실종 파문 이후 이번엔 인터폴 총재가 실종됐다, 결국 중국 당국에 체포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 인터폴 총재 ‘실종’…中 “법 위반으로 체포 뒤 조사”
    • 입력 2018-10-08 12:36:49
    • 수정2018-10-08 12:39:17
    뉴스 12
[앵커]

행방이 파악되지 않던 중국 출신 인터폴 총재에 대해 중국 정부가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공식 확인했습니다.

총재 부인이 "남편이 위험에 처했다"는 기자회견을 연 직후 나온 반응입니다.

파리 양민효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인터폴 본부가 있는 프랑스 리옹, 멍훙웨이 인터폴 총재의 부인이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지난달 25일 중국 출장을 간다며, 남편이 집을 나선 직후 '전화를 기다리라' 는 문자와 함께 칼 모양의 이모티콘을 보내왔다며 이를 공개한 겁니다.

멍 총재 부인은 남편이 위험에 처한 게 분명하다며, 국제 사회에 도움을 호소했습니다.

[그레이스 멍/'실종' 인터폴 총재 부인 : "남편이 제 눈앞에서 말을 하지 않는 이상 저는 그 어떤 것들도 믿을 수 없습니다."]

멍 총재 부인은 남편의 행방이 파악되지 않자 실종 신고를 했고, 프랑스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었습니다.

부인의 기자회견 직후, 중국 정부가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멍 총재가 법을 위반해 반부패당국인 국가 감찰위원회 조사를 받고 있다는 내용만 짤막하게 밝혔습니다.

중국 공안 출신인 멍 총재는 2016년부터 인터폴 총재를 맡아왔고, 실종 직후엔 정변에 휘말렸을 거란 추측성 보도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한편 인터폴은 멍 총재가 사임 의사를 밝혀왔다며, 다음달 새 총재를 선출하기 전까지 한국인인 김종양 부총재가 대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여배우 판빙빙 실종 파문 이후 이번엔 인터폴 총재가 실종됐다, 결국 중국 당국에 체포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