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0주년 맞은 독일 슈투트가르트 맥주 축제
입력 2018.10.08 (12:49) 수정 2018.10.08 (12:5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올해로 200주년을 맞은 독일 제2의 민속 축제 '칸슈타터 바젠' 축제가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빌헬름 1세와 카타리나 왕비가 기근을 겪은 농민들을 격려하기 위해 농민 3만 명에게 상금을 수여하면서 시작된 이 행사는 오늘날 다양한 이벤트가 함께 하는 축제로 자리잡았습니다.

맥주통 따기로 시작돼, 양조장 마차와 악대, 전통 의상을 입은 사람들이 어우러진 퍼레이드는 물론이고, 천막과 포장마차에선 신선하고 거품이 많은 이 지역 특유의 맥주와 안줏거리가 제공됩니다.

축제 기간 중에만 반짝 설치되는 놀이기구도 있습니다.

한편, 이곳에서 두 시간 남짓한 거리에서 열리는 뮌헨 옥토버페스트와는 은근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옥토버페스트는 명실공히 세계 최대의 맥주 축제인데요,

그 뒤를 슈투트가르트 축제가 바짝 추격하고 있습니다.

슈투트가르트 측은 뮌헨 옥토버페스트의 맥주 가격은 1리터에 11유로대지만 슈투트가르트에서는 이보다 저렴한 10.3에서 10.8유로밖에 하지 않는다고 강조합니다.

옥토버페스트의 평균 방문객 수는 600만 명.

지난해 슈투트가르트 축제엔 410만 명이 방문했는데요,

200주년을 맞은 올해 과연 그 기록을 깰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 200주년 맞은 독일 슈투트가르트 맥주 축제
    • 입력 2018-10-08 12:51:53
    • 수정2018-10-08 12:56:27
    뉴스 12
올해로 200주년을 맞은 독일 제2의 민속 축제 '칸슈타터 바젠' 축제가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빌헬름 1세와 카타리나 왕비가 기근을 겪은 농민들을 격려하기 위해 농민 3만 명에게 상금을 수여하면서 시작된 이 행사는 오늘날 다양한 이벤트가 함께 하는 축제로 자리잡았습니다.

맥주통 따기로 시작돼, 양조장 마차와 악대, 전통 의상을 입은 사람들이 어우러진 퍼레이드는 물론이고, 천막과 포장마차에선 신선하고 거품이 많은 이 지역 특유의 맥주와 안줏거리가 제공됩니다.

축제 기간 중에만 반짝 설치되는 놀이기구도 있습니다.

한편, 이곳에서 두 시간 남짓한 거리에서 열리는 뮌헨 옥토버페스트와는 은근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옥토버페스트는 명실공히 세계 최대의 맥주 축제인데요,

그 뒤를 슈투트가르트 축제가 바짝 추격하고 있습니다.

슈투트가르트 측은 뮌헨 옥토버페스트의 맥주 가격은 1리터에 11유로대지만 슈투트가르트에서는 이보다 저렴한 10.3에서 10.8유로밖에 하지 않는다고 강조합니다.

옥토버페스트의 평균 방문객 수는 600만 명.

지난해 슈투트가르트 축제엔 410만 명이 방문했는데요,

200주년을 맞은 올해 과연 그 기록을 깰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