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증권 노동자 72%, 거래시간 연장으로 시간외근무 늘어”
입력 2018.10.08 (15:56) 수정 2018.10.08 (16:20) 경제
지난 2016년 8월부터 증권거래 시간이 30분 연장되면서 대다수 증권업 종사자들의 시간외근무가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오늘(8일) 9월 18일부터 10월 5일까지 증권업계 노동자 2천588명을 상대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71.8%가 증권거래 시간 연장 이후 시간외근무가 늘어난 것으로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시간외노동을 하면서도 시간외 근무 수당을 받지 못한다고 답한 응답자도 70.7%에 달했습니다.

회사 도착 기준 출근 시간으로는 응답자의 56.5%가 '오전 7시∼7시30분'을 꼽았고 32.0%는 '오전 7시30분∼8시'라고 답했습니다. 결국, 응답자의 88.5%가 오전 8시 이전에 출근하는 셈입니다.

퇴근 시간은 오후 6시 이후라는 응답이 54.2%로 가장 많았습니다.

사무금융노조는 "아무런 효과가 없는 거래시간 연장이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증권 노동자 72%, 거래시간 연장으로 시간외근무 늘어”
    • 입력 2018-10-08 15:56:45
    • 수정2018-10-08 16:20:26
    경제
지난 2016년 8월부터 증권거래 시간이 30분 연장되면서 대다수 증권업 종사자들의 시간외근무가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은 오늘(8일) 9월 18일부터 10월 5일까지 증권업계 노동자 2천588명을 상대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71.8%가 증권거래 시간 연장 이후 시간외근무가 늘어난 것으로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시간외노동을 하면서도 시간외 근무 수당을 받지 못한다고 답한 응답자도 70.7%에 달했습니다.

회사 도착 기준 출근 시간으로는 응답자의 56.5%가 '오전 7시∼7시30분'을 꼽았고 32.0%는 '오전 7시30분∼8시'라고 답했습니다. 결국, 응답자의 88.5%가 오전 8시 이전에 출근하는 셈입니다.

퇴근 시간은 오후 6시 이후라는 응답이 54.2%로 가장 많았습니다.

사무금융노조는 "아무런 효과가 없는 거래시간 연장이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