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마지막 소집’ 손흥민 “11월 함께하지 못해 아쉬워”
입력 2018.10.08 (15:58) 수정 2018.10.08 (16:12) 연합뉴스
"대표팀에 오면 항상 즐겁고 행복함을 느낍니다. 그래서 더 아쉽습니다."

'벤투호 1기 캡틴'을 맡았던 손흥민(토트넘)이 올해 자신의 마지막 평가전을 앞둔 아쉬운 속내를 숨기지 않았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부터 대표팀과 소속팀 경기를 이어가며 '혹사논란'에 빠지기도 했지만 태극마크를 달 때마다 손흥민은 "행복감"을 외치고 있다.

손흥민은 8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시작된 대표팀 훈련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어려운 상황에서 대표팀이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라며 "이럴 때일수록 선수들의 책임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이번 10월 A매치 2연전이 올해 마지막 대표팀 경기 출전이다.

토트넘은 애초 손흥민을 아시안게임에 보내주는 대신 내년 1월 아시안컵 차출 불가를 요청했다. 아시안게임도 8월 18일 풀럼과 정규리그 경기를 치른 뒤 보내주겠다는 단서를 달았다. 하지만 손흥민이 구단에 8월 11일 정규리그 개막전만 뛰고 아시안게임에 합류하겠다고 강력하게 설득하면서 이뤄졌다.

다만 토트넘은 축구협회와 11월 A매치 2경기와 내년 1월 아시안컵 때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정규리그 경기 이후 손흥민을 차출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손흥민은 11월 A매치와 더불어 아시안컵 1차전 필리핀전(2019년 1월 7일)과 2차전 키르기스스탄전(2019년 1월 11일)에는 뛸 수 없게 됐다.

올해 자신의 마지막 A매치를 앞둔 손흥민은 언제나 그렇듯 태극마크의 책임감을 강조했다.

손흥민은 "이번에 새로 대표팀에 합류한 선수들은 태극마크에 대한 자부심을 생각해야 한다"라며 "지금의 좋은 분위기를 계속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평가전 결과를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많은 팬에게 열심히 뛰는 모습을 보여 드려야만 한다"라며 "절대로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11월 평가전 불참에 대한 아쉬움도 빼놓지 않았다.

손흥민은 "스스로 책임감을 많이 느낀다. 솔직히 11월에도 대표팀 평가전에 나서고 싶다"라며 "대표팀에 오면 즐겁고 행복하다. 그래서 11월에 못 오는 게 더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번 두 차례 평가전 기간에 선수들과 발을 잘 맞추고 많은 이야기를 나누겠다"라며 "대표팀에는 항상 애틋한 감정이 든다. 이번에도 반드시 잘해야만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올해 마지막 소집’ 손흥민 “11월 함께하지 못해 아쉬워”
    • 입력 2018-10-08 15:58:44
    • 수정2018-10-08 16:12:34
    연합뉴스
"대표팀에 오면 항상 즐겁고 행복함을 느낍니다. 그래서 더 아쉽습니다."

'벤투호 1기 캡틴'을 맡았던 손흥민(토트넘)이 올해 자신의 마지막 평가전을 앞둔 아쉬운 속내를 숨기지 않았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부터 대표팀과 소속팀 경기를 이어가며 '혹사논란'에 빠지기도 했지만 태극마크를 달 때마다 손흥민은 "행복감"을 외치고 있다.

손흥민은 8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시작된 대표팀 훈련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어려운 상황에서 대표팀이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라며 "이럴 때일수록 선수들의 책임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이번 10월 A매치 2연전이 올해 마지막 대표팀 경기 출전이다.

토트넘은 애초 손흥민을 아시안게임에 보내주는 대신 내년 1월 아시안컵 차출 불가를 요청했다. 아시안게임도 8월 18일 풀럼과 정규리그 경기를 치른 뒤 보내주겠다는 단서를 달았다. 하지만 손흥민이 구단에 8월 11일 정규리그 개막전만 뛰고 아시안게임에 합류하겠다고 강력하게 설득하면서 이뤄졌다.

다만 토트넘은 축구협회와 11월 A매치 2경기와 내년 1월 아시안컵 때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정규리그 경기 이후 손흥민을 차출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손흥민은 11월 A매치와 더불어 아시안컵 1차전 필리핀전(2019년 1월 7일)과 2차전 키르기스스탄전(2019년 1월 11일)에는 뛸 수 없게 됐다.

올해 자신의 마지막 A매치를 앞둔 손흥민은 언제나 그렇듯 태극마크의 책임감을 강조했다.

손흥민은 "이번에 새로 대표팀에 합류한 선수들은 태극마크에 대한 자부심을 생각해야 한다"라며 "지금의 좋은 분위기를 계속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평가전 결과를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많은 팬에게 열심히 뛰는 모습을 보여 드려야만 한다"라며 "절대로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11월 평가전 불참에 대한 아쉬움도 빼놓지 않았다.

손흥민은 "스스로 책임감을 많이 느낀다. 솔직히 11월에도 대표팀 평가전에 나서고 싶다"라며 "대표팀에 오면 즐겁고 행복하다. 그래서 11월에 못 오는 게 더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번 두 차례 평가전 기간에 선수들과 발을 잘 맞추고 많은 이야기를 나누겠다"라며 "대표팀에는 항상 애틋한 감정이 든다. 이번에도 반드시 잘해야만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