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억 원 환수” vs “납부 거부” KB0-넥센, 갈등의 시한폭탄
입력 2018.10.08 (18:41) 수정 2018.10.08 (18:41) 취재K
▲지난 6월 28일, KBO 상벌위원회

■ KBO(한국야구위원회), 넥센에 6억 원 추가 제재금 부과

넥센은 창단 이듬해인 2009년부터 올해 1월까지 총 23건의 선수 트레이드를 했다. 그 과정에서 주고받은 현금을 미신고하거나 축소한 금액이 무려 131억 5천만 원이다. 지난 5월 28일 KBS의 단독 보도로 말로만 무성하던 '뒷돈 거래'가 사실로 드러나 프로야구계에 큰 충격을 줬다. KBO는 특별조사위원회 활동과 상벌위원회 회의를 거쳐 지난 6월 28일 SK를 제외한 9개 구단에 징계를 내렸다. 넥센에 5천만 원, 8개 구단에 2천만 원 씩의 제재금을 부과했다.

뒷돈 거래의 '주범'인 넥센에는 추가 제재금의 징계를 내렸다. KBS 보도로 초기 발각된 6억 원을 야구발전 기금 겸 총재 직권에 따른 특별제재금으로 부과했다. 일각에선 이면계약에 따른 뒷돈이라도 구단간 정식 회계 처리를 통해 오간 돈이기에게 실제로 환수할 수 있겠냐는 의문도 제기됐다. 하지만 정운찬 총재는강력한 환수 의지를 나타냈다.


■ KBO "반드시 환수" VS 넥센은 "납부 거부"

넥센 5천만 원, 8개 구단 각 2천만 원의 제재금은 곧바로 납부됐다. 그러나 KBO는 사태가 터진 지 두 달이 넘도록 아직 환수 공문을 넥센을 보내지 않고 있다. KBO는 "구단 운영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판단 하에 넥센의 올 시즌 모든 경기 일정이 끝난 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런 KBO의 방침에 넥센 구단 관계자들의 반응은 놀라웠다. "공문이 오면 검토하겠지만 지금으로써는 6억 원을 왜 내야 하는지 모르겠다." 였다. "5천만 원으로 제재금 납부는 다 끝난 게 아니냐", "6억 원을 납부해야 한다면 KT로 트레이드된 윤석민(5억 원), NC로 간 강윤구(1억 원)를 데려와야 한다. 두 건의 트레이드를 무효화할 수도 있다." 넥센은 정식 인터뷰를 거절했지만 전화상으로는 6억 원 납부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 갈등의 시한폭탄이 기다리고 있다

KBO 장윤호 사무총장은 "총재 직권으로 6억 원을 제재금으로 환수하라고 했기 때문에 넥센이 회원사로서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고 판단한다."라고 강조했다. 기자가 소송으로도 갈 수 있냐는 질문에 "생각 가지고 있습니다.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 라고 대답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면 KBO와 넥센은 환수 공문을 주고 받은 후 엄청난 갈등 국면을 맞이할 수 있다. 뒷돈 거래 파동 때 가장 큰 비난을 받은 넥센과 리그 운영책임이 있는 KBO 사이에 법적 공방전이 오갈 수도 있다.
  • “6억 원 환수” vs “납부 거부” KB0-넥센, 갈등의 시한폭탄
    • 입력 2018-10-08 18:41:25
    • 수정2018-10-08 18:41:57
    취재K
▲지난 6월 28일, KBO 상벌위원회

■ KBO(한국야구위원회), 넥센에 6억 원 추가 제재금 부과

넥센은 창단 이듬해인 2009년부터 올해 1월까지 총 23건의 선수 트레이드를 했다. 그 과정에서 주고받은 현금을 미신고하거나 축소한 금액이 무려 131억 5천만 원이다. 지난 5월 28일 KBS의 단독 보도로 말로만 무성하던 '뒷돈 거래'가 사실로 드러나 프로야구계에 큰 충격을 줬다. KBO는 특별조사위원회 활동과 상벌위원회 회의를 거쳐 지난 6월 28일 SK를 제외한 9개 구단에 징계를 내렸다. 넥센에 5천만 원, 8개 구단에 2천만 원 씩의 제재금을 부과했다.

뒷돈 거래의 '주범'인 넥센에는 추가 제재금의 징계를 내렸다. KBS 보도로 초기 발각된 6억 원을 야구발전 기금 겸 총재 직권에 따른 특별제재금으로 부과했다. 일각에선 이면계약에 따른 뒷돈이라도 구단간 정식 회계 처리를 통해 오간 돈이기에게 실제로 환수할 수 있겠냐는 의문도 제기됐다. 하지만 정운찬 총재는강력한 환수 의지를 나타냈다.


■ KBO "반드시 환수" VS 넥센은 "납부 거부"

넥센 5천만 원, 8개 구단 각 2천만 원의 제재금은 곧바로 납부됐다. 그러나 KBO는 사태가 터진 지 두 달이 넘도록 아직 환수 공문을 넥센을 보내지 않고 있다. KBO는 "구단 운영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판단 하에 넥센의 올 시즌 모든 경기 일정이 끝난 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런 KBO의 방침에 넥센 구단 관계자들의 반응은 놀라웠다. "공문이 오면 검토하겠지만 지금으로써는 6억 원을 왜 내야 하는지 모르겠다." 였다. "5천만 원으로 제재금 납부는 다 끝난 게 아니냐", "6억 원을 납부해야 한다면 KT로 트레이드된 윤석민(5억 원), NC로 간 강윤구(1억 원)를 데려와야 한다. 두 건의 트레이드를 무효화할 수도 있다." 넥센은 정식 인터뷰를 거절했지만 전화상으로는 6억 원 납부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 갈등의 시한폭탄이 기다리고 있다

KBO 장윤호 사무총장은 "총재 직권으로 6억 원을 제재금으로 환수하라고 했기 때문에 넥센이 회원사로서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고 판단한다."라고 강조했다. 기자가 소송으로도 갈 수 있냐는 질문에 "생각 가지고 있습니다.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 라고 대답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면 KBO와 넥센은 환수 공문을 주고 받은 후 엄청난 갈등 국면을 맞이할 수 있다. 뒷돈 거래 파동 때 가장 큰 비난을 받은 넥센과 리그 운영책임이 있는 KBO 사이에 법적 공방전이 오갈 수도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